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한국GM 임단협 잠정 합의안 가결
한국GM 비정규직 사장실 점거 농성 16일 만에 풀어
입력 2018.07.24 (17:33) 수정 2018.07.24 (17:58) 경제
한국지엠(GM)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16일째 이어오던 사장실 점거 농성을 풀었습니다.

한국GM 비정규직지회는 오늘(24일) 오후 3시쯤 한국GM 부평공장에 있는 카허 카젬 사장실의 점거 농성을 풀었다고 밝혔습니다.

비정규직지회 관계자는 "고용안정특위 회의가 끝난 뒤 카젬 사장에게 계속해서 대화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오늘부로 사장실 점거 농성은 해제했다"고 말했습니다.

비정규직지회는 앞서 이달 9일부터 고용부 명령에 따른 비정규직 직접고용과 비정규직 해고자 복직을 요구하며 사장실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고용부가 한국GM 창원공장 사내 협력업체 근로자 774명이 모두 불법파견이라며 직접고용을 명령했지만, 사측이 이를 지키지 않자 반발하고 나선 것입니다.

그러나 한국GM은 이들이 협력업체 소속 직원인 만큼 사장이 직접 교섭할 의무가 없다며 법원에 업무방해 금지 가처분 신청을 내는 등 강력히 대응했습니다.

법원은 사측이 낸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하고 한국GM 비정규직지회의 부평공장 사장실 출입과 점거 농성을 금지한 바 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한국GM 비정규직 사장실 점거 농성 16일 만에 풀어
    • 입력 2018-07-24 17:33:07
    • 수정2018-07-24 17:58:54
    경제
한국지엠(GM)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16일째 이어오던 사장실 점거 농성을 풀었습니다.

한국GM 비정규직지회는 오늘(24일) 오후 3시쯤 한국GM 부평공장에 있는 카허 카젬 사장실의 점거 농성을 풀었다고 밝혔습니다.

비정규직지회 관계자는 "고용안정특위 회의가 끝난 뒤 카젬 사장에게 계속해서 대화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오늘부로 사장실 점거 농성은 해제했다"고 말했습니다.

비정규직지회는 앞서 이달 9일부터 고용부 명령에 따른 비정규직 직접고용과 비정규직 해고자 복직을 요구하며 사장실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고용부가 한국GM 창원공장 사내 협력업체 근로자 774명이 모두 불법파견이라며 직접고용을 명령했지만, 사측이 이를 지키지 않자 반발하고 나선 것입니다.

그러나 한국GM은 이들이 협력업체 소속 직원인 만큼 사장이 직접 교섭할 의무가 없다며 법원에 업무방해 금지 가처분 신청을 내는 등 강력히 대응했습니다.

법원은 사측이 낸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하고 한국GM 비정규직지회의 부평공장 사장실 출입과 점거 농성을 금지한 바 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