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관세가 최고! 모든 나라가 협상하러 워싱턴行”
입력 2018.07.25 (00:19) 수정 2018.07.25 (01:27)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수년간 우리를 불공정하게 대한 나라들 모두가 협상을 위해 워싱턴으로 오고 있다"며 자신의 '관세 폭탄' 정책을 옹호했습니다.

그는 이날 트위터 계정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 일은 오래전에 일어났어야 했지만, 속담에도 있듯이 늦는 것이 안 하는 것보다 낫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관세가 최고다!"라며 강조한 뒤 "무역에서 미국을 부당하게 대우한 나라는 공정한 거래를 위한 협상을 하거나 아니면 관세를 물게 된다"고 경고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철강·알루미늄에 이어 자동차에 대한 관세 부과도 검토중이어서 한국과 유럽연합 등 주요 수출국은 물론 미 관련업계와 의회의 반발에 부딪히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의 장클로드 융커 위원장은 이날 워싱턴을 방문하며, 25일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 무역분쟁 해소방안을 논의합니다. EU는 만약 미국이 유럽산 자동차에 20%의 관세를 부과한다면 상응하는 보복조치를 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트럼프 “관세가 최고! 모든 나라가 협상하러 워싱턴行”
    • 입력 2018-07-25 00:19:37
    • 수정2018-07-25 01:27:36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수년간 우리를 불공정하게 대한 나라들 모두가 협상을 위해 워싱턴으로 오고 있다"며 자신의 '관세 폭탄' 정책을 옹호했습니다.

그는 이날 트위터 계정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 일은 오래전에 일어났어야 했지만, 속담에도 있듯이 늦는 것이 안 하는 것보다 낫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관세가 최고다!"라며 강조한 뒤 "무역에서 미국을 부당하게 대우한 나라는 공정한 거래를 위한 협상을 하거나 아니면 관세를 물게 된다"고 경고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철강·알루미늄에 이어 자동차에 대한 관세 부과도 검토중이어서 한국과 유럽연합 등 주요 수출국은 물론 미 관련업계와 의회의 반발에 부딪히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의 장클로드 융커 위원장은 이날 워싱턴을 방문하며, 25일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 무역분쟁 해소방안을 논의합니다. EU는 만약 미국이 유럽산 자동차에 20%의 관세를 부과한다면 상응하는 보복조치를 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