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아성장촉진’ 비아그라성분 복용 임상시험서 출생아 11명 숨져
입력 2018.07.25 (04:16) 국제
임산부들을 대상으로 태아의 성장 촉진을 위해 비아그라 성분 약제를 복용케 하는 임상시험 결과, 출생아 11명이 숨져 임상시험이 중단됐다고 영국 BBC 방송 등이 보도했습니다.

24일(현지시간) BBC 방송 등에 따르면 암스테르담대학 메디컬센터 등 네덜란드 11개 병원이 실시한 임상시험에서 이런 결과가 나타나 실험이 중단됐습니다.

임상시험에서는 산모 93명을 상대로 비아그라의 주성분인 실데나필을 복용하게 했고, 다른 90명의 산모에게는 플라시보 효과를 측정하기 위해 가짜 실데나필을 복용하도록 했습니다.

성장이 느린 태아의 성장을 촉진해 미숙아 출산을 막기 위한 약을 개발하기 위한 과정이었습니다. 실데나필의 효과로 산모의 혈액 순환을 촉진해 태아의 빠른 성장으로 이어지게 하려 한 것이었습니다.

실데나필을 복용한 산모들의 출생아 가운데 17명에게서 폐에 문제가 발견됐고, 결국 이 가운데 11명이 숨졌습니다. 가짜 약을 먹은 산모들의 출생아 가운데서는 3명에게서 폐에 문제가 발생했으나 생명에 지장은 없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태아성장촉진’ 비아그라성분 복용 임상시험서 출생아 11명 숨져
    • 입력 2018-07-25 04:16:21
    국제
임산부들을 대상으로 태아의 성장 촉진을 위해 비아그라 성분 약제를 복용케 하는 임상시험 결과, 출생아 11명이 숨져 임상시험이 중단됐다고 영국 BBC 방송 등이 보도했습니다.

24일(현지시간) BBC 방송 등에 따르면 암스테르담대학 메디컬센터 등 네덜란드 11개 병원이 실시한 임상시험에서 이런 결과가 나타나 실험이 중단됐습니다.

임상시험에서는 산모 93명을 상대로 비아그라의 주성분인 실데나필을 복용하게 했고, 다른 90명의 산모에게는 플라시보 효과를 측정하기 위해 가짜 실데나필을 복용하도록 했습니다.

성장이 느린 태아의 성장을 촉진해 미숙아 출산을 막기 위한 약을 개발하기 위한 과정이었습니다. 실데나필의 효과로 산모의 혈액 순환을 촉진해 태아의 빠른 성장으로 이어지게 하려 한 것이었습니다.

실데나필을 복용한 산모들의 출생아 가운데 17명에게서 폐에 문제가 발견됐고, 결국 이 가운데 11명이 숨졌습니다. 가짜 약을 먹은 산모들의 출생아 가운데서는 3명에게서 폐에 문제가 발생했으나 생명에 지장은 없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