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얼음에 에어컨까지…농가도 폭염과의 사투
입력 2018.07.25 (06:29) 수정 2018.07.25 (09:2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연일 기록적인 폭염에 가축들이 잇따라 폐사하면서 농가들은 요즘 폭염과 사투를 벌이고 있습니다.

수시로 얼음을 주고 축사에 에어컨까지 틀고 있지만 꺾이지 않는 폭염의 기세 앞에선 역부족입니다.

보도에 황정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닭 3만 마리를 키우는 한 양계 농가.

한낮 축사 안이 후끈후끈한 열기로 가득합니다.

닭들은 꼼짝도 하지 않고 선풍기 앞에만 몰려 있습니다.

더위에 지쳐 죽은 닭도 곳곳에 눈에 띕니다.

이 농장에서는 평소에도 하루 10여 마리씩 닭이 죽었는데요,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서 폐사하는 양이 6배가 급증했습니다.

축사 안의 온도를 낮추기 위해 지붕에 연신 물을 뿌려보지만 폭염 앞에선 속수무책입니다.

[김응수/양계 농민 : "폐사가 나오기 시작해요, 35도가 넘어가면. 그래서 관리하기가 되게 힘들어요."]

돼지들이 축사 바닥에 누워 가쁜 숨을 몰아쉽니다.

더위에 지쳐 사료에 입도 대지 않습니다.

수시로 얼음을 주고, 에어컨까지 가동했지만 1주일 새 20마리나 죽었습니다.

[양봉규/양돈 농민 : "제가 해줄 수 있는 만큼은 다 해주고 있는데, 더 이상 방법이 없는 거예요. 너무 더워서..."]

젖소도 먹는 양이 줄면서 우유 생산량이 30%나 줄어 농민들은 걱정이 태산입니다.

[양영모/축산 농민 : "지금 가축들이 거의 한계 상황까지 왔는데요, 폭염이 지속된다고 하니까 항상 걱정이 되고요..."]

폭염으로 지금까지 전국에서 폐사한 가축은 닭 133만 마리 등 모두 142만 마리.

꺾일 줄 모르고 이어지는 폭염에 축산 피해도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 얼음에 에어컨까지…농가도 폭염과의 사투
    • 입력 2018-07-25 06:31:21
    • 수정2018-07-25 09:27:10
    뉴스광장 1부
[앵커]

연일 기록적인 폭염에 가축들이 잇따라 폐사하면서 농가들은 요즘 폭염과 사투를 벌이고 있습니다.

수시로 얼음을 주고 축사에 에어컨까지 틀고 있지만 꺾이지 않는 폭염의 기세 앞에선 역부족입니다.

보도에 황정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닭 3만 마리를 키우는 한 양계 농가.

한낮 축사 안이 후끈후끈한 열기로 가득합니다.

닭들은 꼼짝도 하지 않고 선풍기 앞에만 몰려 있습니다.

더위에 지쳐 죽은 닭도 곳곳에 눈에 띕니다.

이 농장에서는 평소에도 하루 10여 마리씩 닭이 죽었는데요,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서 폐사하는 양이 6배가 급증했습니다.

축사 안의 온도를 낮추기 위해 지붕에 연신 물을 뿌려보지만 폭염 앞에선 속수무책입니다.

[김응수/양계 농민 : "폐사가 나오기 시작해요, 35도가 넘어가면. 그래서 관리하기가 되게 힘들어요."]

돼지들이 축사 바닥에 누워 가쁜 숨을 몰아쉽니다.

더위에 지쳐 사료에 입도 대지 않습니다.

수시로 얼음을 주고, 에어컨까지 가동했지만 1주일 새 20마리나 죽었습니다.

[양봉규/양돈 농민 : "제가 해줄 수 있는 만큼은 다 해주고 있는데, 더 이상 방법이 없는 거예요. 너무 더워서..."]

젖소도 먹는 양이 줄면서 우유 생산량이 30%나 줄어 농민들은 걱정이 태산입니다.

[양영모/축산 농민 : "지금 가축들이 거의 한계 상황까지 왔는데요, 폭염이 지속된다고 하니까 항상 걱정이 되고요..."]

폭염으로 지금까지 전국에서 폐사한 가축은 닭 133만 마리 등 모두 142만 마리.

꺾일 줄 모르고 이어지는 폭염에 축산 피해도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