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로이터 “현금 보상 문제 얽혀 미군 유해 송환 지연”
입력 2018.07.25 (07:24) 수정 2018.07.25 (07:5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 6월 북미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미군 유해송환이 지연되는 것은 현금 보상문제가 복잡하게 얽혀있기 때문이란 관측을 로이터 통신이 내놨습니다.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빈틈이 생겨 최근 평양의 휘발유 가격이 반값 가까이 떨어졌다고 전했습니다.

뉴욕 김철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군 유해송환이 지연되는 것은 북한의 현금 보상 요구 때문일 수 있다.

지난 6월 북미 정상이 합의한 미군 유해송환 문제가 지연되는 이유를 로이터 통신이 이같이 분석했습니다.

북한의 비핵화 문제와 달리 유해 송환은 짧은 시간 안에 이룰 수 있는 목표처럼 보였지만. 합의 과정이 늘어지는 것은 복잡한 문제가 있다는 겁니다.

미 의회조사국 보고서에 따르면 북미가 1996년부터 10년 동안 진행한 공동 유해발굴 작업에 미국이 317억원이 넘는 돈을 북측에 지급했습니다.

미국이 북한에 유해 발굴팀을 파견하면 비용을 내야할 것이라고 전직 관리들을 인용해 통신은 전했습니다.

2007년 방북해 미군유해를 가져온 빌 리처드슨 전 뉴멕시코 주지사는 "북한은 유해 문제를 협상 카드로 활용하고 있다며, 거기엔 대가가 요구되고 단지 금전적 대가만은 아니"라고 내다봤습니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와 미국의 독자 제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북한에 많은 현금을 제공하는 것도 논란이 될 수 있어 미국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습니다.

[폼페이오/美 국무장관/지난 21일 : "제재가 엄격히 이행되지 않으면 성공적인 비핵화의 가능성은 줄어듭니다. 현재 북한은 석유 제품을 불법적을 밀수하고 있습니다."]

지난 주, 폼페이오 장관이 엄격한 대북제재 이행을 강조하면서 북한의 석유 제품 불법 밀수를 언급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평양의 휘발유 가격이 지난 3월 킬로그램 당 2.22달러에서 최근 1.24달러까지 절반 가깝게 떨어졌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습니다.

통신은 남북, 북미 간 관계 개선 과정에 제재의 빈틈이 생긴 정황이며, 미 외교가는 그 틈을 중국으로 보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 로이터 “현금 보상 문제 얽혀 미군 유해 송환 지연”
    • 입력 2018-07-25 07:26:26
    • 수정2018-07-25 07:52:13
    뉴스광장
[앵커]

지난 6월 북미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미군 유해송환이 지연되는 것은 현금 보상문제가 복잡하게 얽혀있기 때문이란 관측을 로이터 통신이 내놨습니다.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빈틈이 생겨 최근 평양의 휘발유 가격이 반값 가까이 떨어졌다고 전했습니다.

뉴욕 김철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군 유해송환이 지연되는 것은 북한의 현금 보상 요구 때문일 수 있다.

지난 6월 북미 정상이 합의한 미군 유해송환 문제가 지연되는 이유를 로이터 통신이 이같이 분석했습니다.

북한의 비핵화 문제와 달리 유해 송환은 짧은 시간 안에 이룰 수 있는 목표처럼 보였지만. 합의 과정이 늘어지는 것은 복잡한 문제가 있다는 겁니다.

미 의회조사국 보고서에 따르면 북미가 1996년부터 10년 동안 진행한 공동 유해발굴 작업에 미국이 317억원이 넘는 돈을 북측에 지급했습니다.

미국이 북한에 유해 발굴팀을 파견하면 비용을 내야할 것이라고 전직 관리들을 인용해 통신은 전했습니다.

2007년 방북해 미군유해를 가져온 빌 리처드슨 전 뉴멕시코 주지사는 "북한은 유해 문제를 협상 카드로 활용하고 있다며, 거기엔 대가가 요구되고 단지 금전적 대가만은 아니"라고 내다봤습니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와 미국의 독자 제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북한에 많은 현금을 제공하는 것도 논란이 될 수 있어 미국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습니다.

[폼페이오/美 국무장관/지난 21일 : "제재가 엄격히 이행되지 않으면 성공적인 비핵화의 가능성은 줄어듭니다. 현재 북한은 석유 제품을 불법적을 밀수하고 있습니다."]

지난 주, 폼페이오 장관이 엄격한 대북제재 이행을 강조하면서 북한의 석유 제품 불법 밀수를 언급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평양의 휘발유 가격이 지난 3월 킬로그램 당 2.22달러에서 최근 1.24달러까지 절반 가깝게 떨어졌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습니다.

통신은 남북, 북미 간 관계 개선 과정에 제재의 빈틈이 생긴 정황이며, 미 외교가는 그 틈을 중국으로 보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