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휴가자 40% ‘7말8초’ 집중…8월3일 도로 혼잡 최고
입력 2018.07.25 (07:37) 수정 2018.07.25 (07:49) 뉴스광장(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 여름도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7월말 8월초'에 가장 많은 휴가 인원이 몰릴 전망입니다.

특히 다음 주말, 8월 3일부터 5일 사이에 고속도로가 가장 붐빌 것으로 예상됩니다.

오대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교통연구원이 전국 5천 세대를 설문 조사한 결과, 여름 휴가자의 40%가 '7월 말 8월 초'에 휴가를 떠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8월 3일 금요일에는 고속도로 교통량이 510만 대로 전망돼, 평상시 435만 대보다 70만여 대의 차량이 더 몰릴 것으로 보입니다.

수도권에서 출발할 경우 8월 3일과 4일, 수도권으로 돌아올 경우 8월 5일 일요일에 고속도로 혼잡이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휴가 때 이용하는 교통수단은 승용차가 84%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버스와 기차, 비행기 순이었습니다.

계획하고 있는 국내 휴가지로는 동해안권이 29%로 가장 많았고 남해안권 19%, 서해안권은 9%를 차지했습니다.

이에 따라 고속도로 영동선과 경부선, 서울양양선, 서해안선 등의 순으로 이용도가 높을 것으로 보입니다.

가구당 평균 국내여행 지출 예상비용은 지난해 65만 원보다 6만 원 정도 증가한 71만 8천 원으로 예상됐습니다.

응답자의 36%는 "휴가 계획이 없다"고 답했는데, 이유로는 생업과 휴가비용 부담 등 경제적 이유를 꼽은 비율이 높았습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 휴가자 40% ‘7말8초’ 집중…8월3일 도로 혼잡 최고
    • 입력 2018-07-25 07:35:23
    • 수정2018-07-25 07:49:55
    뉴스광장(경인)
[앵커]

올 여름도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7월말 8월초'에 가장 많은 휴가 인원이 몰릴 전망입니다.

특히 다음 주말, 8월 3일부터 5일 사이에 고속도로가 가장 붐빌 것으로 예상됩니다.

오대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교통연구원이 전국 5천 세대를 설문 조사한 결과, 여름 휴가자의 40%가 '7월 말 8월 초'에 휴가를 떠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8월 3일 금요일에는 고속도로 교통량이 510만 대로 전망돼, 평상시 435만 대보다 70만여 대의 차량이 더 몰릴 것으로 보입니다.

수도권에서 출발할 경우 8월 3일과 4일, 수도권으로 돌아올 경우 8월 5일 일요일에 고속도로 혼잡이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휴가 때 이용하는 교통수단은 승용차가 84%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버스와 기차, 비행기 순이었습니다.

계획하고 있는 국내 휴가지로는 동해안권이 29%로 가장 많았고 남해안권 19%, 서해안권은 9%를 차지했습니다.

이에 따라 고속도로 영동선과 경부선, 서울양양선, 서해안선 등의 순으로 이용도가 높을 것으로 보입니다.

가구당 평균 국내여행 지출 예상비용은 지난해 65만 원보다 6만 원 정도 증가한 71만 8천 원으로 예상됐습니다.

응답자의 36%는 "휴가 계획이 없다"고 답했는데, 이유로는 생업과 휴가비용 부담 등 경제적 이유를 꼽은 비율이 높았습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