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동철, “협치, 내각구성 연결 아닌 선거제도 개혁 해야”
입력 2018.07.25 (11:03) 수정 2018.07.25 (11:52) 정치
바른미래당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은 청와대가 지난 23일 협치 내각 구성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해 내각 구성과 연결시킬 게 아니라 선거제도부터 개혁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비대위원장은 오늘(25일) 당 비상대책위회의에서 "장관 자리 하나 주지 않아서 협치가 안된다고 호도해서는 안 된다"면서 "협치의 진정한 완성은 협치의 제도화를 이루는 것이며 그 유일한 방법은 선거제도 개혁"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비대위원장은 또 "협치 내각의 제안 배경이나 취지를 대통령이나 비서실장, 정무수석으로부터 직접 듣지 못하고, 청와대 대변인 발언을 언론보도를 통해 접했다"며, "이것이 올바른 소통방식이고 협치의 진정성 있는 태도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어 "청와대가 협치의 필요성을 절감했다면 협치에 대한 인식과 철학부터 갖춰야 하고, 협치는 양보와 타협을 전제로 한다"면서, "그동안 청와대는 모든 것을 이미 다 정해서 발표해놓고 국회는 협력해라, 야당은 따라오라는 식이었는데 그것은 협치가 아니라 협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김동철, “협치, 내각구성 연결 아닌 선거제도 개혁 해야”
    • 입력 2018-07-25 11:03:06
    • 수정2018-07-25 11:52:34
    정치
바른미래당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은 청와대가 지난 23일 협치 내각 구성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해 내각 구성과 연결시킬 게 아니라 선거제도부터 개혁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비대위원장은 오늘(25일) 당 비상대책위회의에서 "장관 자리 하나 주지 않아서 협치가 안된다고 호도해서는 안 된다"면서 "협치의 진정한 완성은 협치의 제도화를 이루는 것이며 그 유일한 방법은 선거제도 개혁"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비대위원장은 또 "협치 내각의 제안 배경이나 취지를 대통령이나 비서실장, 정무수석으로부터 직접 듣지 못하고, 청와대 대변인 발언을 언론보도를 통해 접했다"며, "이것이 올바른 소통방식이고 협치의 진정성 있는 태도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어 "청와대가 협치의 필요성을 절감했다면 협치에 대한 인식과 철학부터 갖춰야 하고, 협치는 양보와 타협을 전제로 한다"면서, "그동안 청와대는 모든 것을 이미 다 정해서 발표해놓고 국회는 협력해라, 야당은 따라오라는 식이었는데 그것은 협치가 아니라 협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