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라오스 한국대사관, 댐사고 관련 비상 상황반 본격 가동
입력 2018.07.25 (11:37) 수정 2018.07.25 (13:44) 국제
주라오스 한국대사관은 SK건설이 라오스에서 시공 중인 대형 수력발전댐 보조댐에서 발생한 사고와 관련해 비상상황반을 구성해 본격 가동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어제 사고 소식을 접한 직후 현장파견, 기업지원, 교민안내 등 6개 팀으로 구성한 비상상황반은 24시간 가동됩니다.

신성순 주라오스 대사는 오늘(25일) 오전 첫 비행기로 라오스 남부 참파사크 주의 팍세로 떠났습니다.

신 대사는 이곳에서 차로 사고현장 근처까지 접근, 직접 현장 상황을 파악하고 라오스 정부 관계자 등과 대책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한국대사관에 설치된 비상상황반은 또 SK건설, 한국서부발전 등 사고 댐과 관련된 기업은 물론 현지에 진출한 우리나라의 다른 기업, 기관 등과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구축해 지원방안을 모색하기로 했습니다.

비상상황반은 또 이번 사고로 현지에서 반한감정이나 한국기업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가 형성될 수도 있다고 보고 관련 동향을 면밀히 점검하고 있습니다.

현지 교민에게도 신중한 언행을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주라오스 한국대사관, 댐사고 관련 비상 상황반 본격 가동
    • 입력 2018-07-25 11:37:14
    • 수정2018-07-25 13:44:14
    국제
주라오스 한국대사관은 SK건설이 라오스에서 시공 중인 대형 수력발전댐 보조댐에서 발생한 사고와 관련해 비상상황반을 구성해 본격 가동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어제 사고 소식을 접한 직후 현장파견, 기업지원, 교민안내 등 6개 팀으로 구성한 비상상황반은 24시간 가동됩니다.

신성순 주라오스 대사는 오늘(25일) 오전 첫 비행기로 라오스 남부 참파사크 주의 팍세로 떠났습니다.

신 대사는 이곳에서 차로 사고현장 근처까지 접근, 직접 현장 상황을 파악하고 라오스 정부 관계자 등과 대책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한국대사관에 설치된 비상상황반은 또 SK건설, 한국서부발전 등 사고 댐과 관련된 기업은 물론 현지에 진출한 우리나라의 다른 기업, 기관 등과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구축해 지원방안을 모색하기로 했습니다.

비상상황반은 또 이번 사고로 현지에서 반한감정이나 한국기업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가 형성될 수도 있다고 보고 관련 동향을 면밀히 점검하고 있습니다.

현지 교민에게도 신중한 언행을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