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위 “코스닥시장 활성화 방안 보완책 마련할 것”
입력 2018.07.25 (13:25) 수정 2018.07.25 (14:11) 경제
금융위원회가 올해 1월 발표한 코스닥시장 활성화 방안에 이어 이를 보완하는 '자본시장 개혁과제'를 올해 하반기에 마련할 것이라고 2밝혔습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국회 정무위원회 업무보고를 통해 "하반기에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하는 비상장 중소ㆍ벤처기업이 자본시장에서 성장자금을 더욱 쉽게 조달하도록 기존 대책을 보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 위원장은 "창업기업이 유니콘 기업 등으로 성장해 나가기 위해 모험자본을 공급하는 자본시장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지난 1월 마련한 코스닥시장 활성화 방안은 차질 없이 이행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창업·중소기업의 자금조달을 위해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이용범위 대상을 현행 창업 7년 이내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에서 창업 7년 후 중소기업까지 확대하고 연간 7억원인 발행한도는 15억원으로 늘리는 방안을 보고했습니다.

최 위원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감리와 관련해서는 "금융감독원이 증권선물위원회 요구에 따라 감리 실시 후 새로운 조치안을 마련하면 증선위에서 심의·의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금융위 “코스닥시장 활성화 방안 보완책 마련할 것”
    • 입력 2018-07-25 13:25:50
    • 수정2018-07-25 14:11:59
    경제
금융위원회가 올해 1월 발표한 코스닥시장 활성화 방안에 이어 이를 보완하는 '자본시장 개혁과제'를 올해 하반기에 마련할 것이라고 2밝혔습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국회 정무위원회 업무보고를 통해 "하반기에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하는 비상장 중소ㆍ벤처기업이 자본시장에서 성장자금을 더욱 쉽게 조달하도록 기존 대책을 보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 위원장은 "창업기업이 유니콘 기업 등으로 성장해 나가기 위해 모험자본을 공급하는 자본시장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지난 1월 마련한 코스닥시장 활성화 방안은 차질 없이 이행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창업·중소기업의 자금조달을 위해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이용범위 대상을 현행 창업 7년 이내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에서 창업 7년 후 중소기업까지 확대하고 연간 7억원인 발행한도는 15억원으로 늘리는 방안을 보고했습니다.

최 위원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감리와 관련해서는 "금융감독원이 증권선물위원회 요구에 따라 감리 실시 후 새로운 조치안을 마련하면 증선위에서 심의·의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