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득공제 40%’ 내세운 ‘제로페이’…지자체-중기부 협약
입력 2018.07.25 (19:21) 수정 2018.07.25 (19:4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소상공인들이 내는 카드 결제 수수료 부담을 줄이기 위한 이른바 '제로 페이' 도입을 서울시 등 지자체들과 중소벤처기업부가 함께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소비자들이 '제로 페이'를 많이 이용하도록 소득공제율을 40%까지 올리는 방안도 내놓았습니다.

최서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시 등 지자체와 중소벤처기업부가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한 사업은 이른바 '제로 페이'입니다.

소비자가 '제로 페이' 가맹점에서 상품이나 서비스를 구입할 때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직접 결제하는 방식으로 수수료 부담을 낮추는 간편 결제시스템입니다.

소상공인들이 카드사에 내는 수수료 부담을 줄여주자는 취지입니다.

기존 서울시 등 자치단체가 추진해 온 '서울페이' 등 지역 화폐를 통합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와 중기부는 네이버 페이 등에 연결해 쓸 수 있는 공동 QR 코드와 허브시스템을 개발하기로 했습니다.

오늘 업무 협약식에는 네이버와 카카오 페이 등 5대 민간 결제시스템 업체와 시중은행 11곳도 참여했습니다.

이들 업체들은 소상공인 가맹점 결제에 대해 수수료를 받지 않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소비자가 '제로 페이'를 널리 사용하도록 소득공제율 40%를 적용해주기로 했습니다.

또, 결제 앱에 교통카드 기능을 추가하거나 각종 공공 문화시설 할인 등 다양한 혜택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가 올해 안에 먼저 제로 페이를 도입한 뒤 이어 부산과 경남 등이 시범 운영에 착수합니다.

정부는 오는 2020년까지 제로 페이의 사용을 전국적으로 확산시킬 예정입니다.

KBS 뉴스 최서희입니다.
  • ‘소득공제 40%’ 내세운 ‘제로페이’…지자체-중기부 협약
    • 입력 2018-07-25 19:23:19
    • 수정2018-07-25 19:44:12
    뉴스 7
[앵커]

소상공인들이 내는 카드 결제 수수료 부담을 줄이기 위한 이른바 '제로 페이' 도입을 서울시 등 지자체들과 중소벤처기업부가 함께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소비자들이 '제로 페이'를 많이 이용하도록 소득공제율을 40%까지 올리는 방안도 내놓았습니다.

최서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시 등 지자체와 중소벤처기업부가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한 사업은 이른바 '제로 페이'입니다.

소비자가 '제로 페이' 가맹점에서 상품이나 서비스를 구입할 때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직접 결제하는 방식으로 수수료 부담을 낮추는 간편 결제시스템입니다.

소상공인들이 카드사에 내는 수수료 부담을 줄여주자는 취지입니다.

기존 서울시 등 자치단체가 추진해 온 '서울페이' 등 지역 화폐를 통합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와 중기부는 네이버 페이 등에 연결해 쓸 수 있는 공동 QR 코드와 허브시스템을 개발하기로 했습니다.

오늘 업무 협약식에는 네이버와 카카오 페이 등 5대 민간 결제시스템 업체와 시중은행 11곳도 참여했습니다.

이들 업체들은 소상공인 가맹점 결제에 대해 수수료를 받지 않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소비자가 '제로 페이'를 널리 사용하도록 소득공제율 40%를 적용해주기로 했습니다.

또, 결제 앱에 교통카드 기능을 추가하거나 각종 공공 문화시설 할인 등 다양한 혜택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가 올해 안에 먼저 제로 페이를 도입한 뒤 이어 부산과 경남 등이 시범 운영에 착수합니다.

정부는 오는 2020년까지 제로 페이의 사용을 전국적으로 확산시킬 예정입니다.

KBS 뉴스 최서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