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뜨거운 한반도
‘한 달’ 길어진 여름…2070년 한반도 기후는?
입력 2018.07.25 (21:18) 수정 2018.07.26 (09:2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요즘 하루도 쉬지 않고 매일 찌는듯한 더위가 계속되다보니 대체 여름은 언제 끝나나 싶은데요.

기후 변화로 한반도의 여름이 갈수록 길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00년 전과 비교하면 여름의 길이가 한 달 정도 늘어났는데요,

특히 서울은 지난 해 여름 일수가 140일로 전국에서 가장 길었습니다.

아직 남은 여름이 한참 입니다.

신방실 기상전문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꺾일 줄 모르는 올여름 폭염, 오늘(25일)도 경북 영천 등 영남지역은 기온이 40도 가까이 치솟았습니다.

폭염특보가 내려진 지 3주째, 초여름부터 찾아온 기록적인 더위에 남은 여름도 걱정입니다.

[박순기/서울시 관악구 : "7월에 이렇게 더운 것은 처음 느끼는 것 같아요. 앞으로 이런 더위가 계속된다면 큰 문제예요."]

지난 100년간 한반도 기후를 분석했더니 여름이 길어지는 경향이 뚜렷했습니다.

여름의 시작은 일 평균기온이 20도 이상 올라가 떨어지지 않는 날로 정의됩니다.

1910년대 94일이었던 서울의 여름 일수는 2010년대엔 131일로 37일이나 늘었습니다.

대구에서도 한 달 가까이 여름이 길어졌습니다.

과거에는 6월부터 8월까지 석 달 정도만 여름 더위를 견디면 됐습니다.

그런데 최근 들어서는 5월 말부터 9월까지 넉 달 이상 여름이 지속하고 있습니다.

특히 서울의 기후 변화 속도가 빠른데, 지난해 서울의 여름은 140일로 남쪽의 대구나 부산보다도 길었습니다.

온난화와 더불어 인구집중과 도시화로 일어난 열섬 현상이 원인입니다.

이대로라면 약 50년 뒤 서울의 여름은 5월 12일부터 10월 10일까지 152일, 평균 다섯 달 이상 이어지고, 폭염기간도 함께 급증하게 됩니다.

[노경숙/기상청 기후변화감시과 사무관 : "(서울지역의 폭염 일수는) 온실가스 배출을 현재 추세대로 계속하게 되면 21세기 후반기가 되면 현재보다 6배 가량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갈수록 여름이 길어질 것으로 전망되면서 폭염에 대한 대비가 시급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 ‘한 달’ 길어진 여름…2070년 한반도 기후는?
    • 입력 2018-07-25 21:20:51
    • 수정2018-07-26 09:24:33
    뉴스 9
[앵커]

요즘 하루도 쉬지 않고 매일 찌는듯한 더위가 계속되다보니 대체 여름은 언제 끝나나 싶은데요.

기후 변화로 한반도의 여름이 갈수록 길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00년 전과 비교하면 여름의 길이가 한 달 정도 늘어났는데요,

특히 서울은 지난 해 여름 일수가 140일로 전국에서 가장 길었습니다.

아직 남은 여름이 한참 입니다.

신방실 기상전문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꺾일 줄 모르는 올여름 폭염, 오늘(25일)도 경북 영천 등 영남지역은 기온이 40도 가까이 치솟았습니다.

폭염특보가 내려진 지 3주째, 초여름부터 찾아온 기록적인 더위에 남은 여름도 걱정입니다.

[박순기/서울시 관악구 : "7월에 이렇게 더운 것은 처음 느끼는 것 같아요. 앞으로 이런 더위가 계속된다면 큰 문제예요."]

지난 100년간 한반도 기후를 분석했더니 여름이 길어지는 경향이 뚜렷했습니다.

여름의 시작은 일 평균기온이 20도 이상 올라가 떨어지지 않는 날로 정의됩니다.

1910년대 94일이었던 서울의 여름 일수는 2010년대엔 131일로 37일이나 늘었습니다.

대구에서도 한 달 가까이 여름이 길어졌습니다.

과거에는 6월부터 8월까지 석 달 정도만 여름 더위를 견디면 됐습니다.

그런데 최근 들어서는 5월 말부터 9월까지 넉 달 이상 여름이 지속하고 있습니다.

특히 서울의 기후 변화 속도가 빠른데, 지난해 서울의 여름은 140일로 남쪽의 대구나 부산보다도 길었습니다.

온난화와 더불어 인구집중과 도시화로 일어난 열섬 현상이 원인입니다.

이대로라면 약 50년 뒤 서울의 여름은 5월 12일부터 10월 10일까지 152일, 평균 다섯 달 이상 이어지고, 폭염기간도 함께 급증하게 됩니다.

[노경숙/기상청 기후변화감시과 사무관 : "(서울지역의 폭염 일수는) 온실가스 배출을 현재 추세대로 계속하게 되면 21세기 후반기가 되면 현재보다 6배 가량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갈수록 여름이 길어질 것으로 전망되면서 폭염에 대한 대비가 시급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