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폭염에 에어컨 사용 급증…화재 주의보
입력 2018.07.25 (22:27)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주민들이 소방대원의 부축을 받으며 대피합니다.

에어컨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불로 1명이 숨지고, 1명이 심한 화상을 입었습니다.

또 다른 화재 현장.

["소리가 났었어요."]

베란다에 놓인 실외기에서 불이 시작됐습니다.

[집주인 : "잠을 자고 있었는데 아내가 일어나보라고 불이 났다고 해서 일어나보니까 실외기실에서 불이 막 활활 타고 있더라고요."]

서울 시내의 한 건물 뒤편에 에어컨 실외기 수십 대가 다닥다닥 붙어있습니다.

뜨거운 바람을 내뿜는 환풍구 앞으로 낡은 실외기 배선이 어지럽게 얽혀 있습니다.

다른 곳은 더욱 심각합니다.

뜨거운 바람이 빠져나가야 할 곳이 장애물에 가로막혀있습니다.

사이에 끼인 전선 온도를 열화상 카메라로 재보니 60도를 가뿐히 넘습니다.

["녹아서 화재로 번지는 경우가 많이 있거든요."]

실제 지난 3년간 발생한 에어컨 관련 화재 10건 중 7건 이상은 실외기 전선에서 시작됐습니다.

거름망에 낀 먼지도 실외기 화재의 가장 큰 원인 중 하납니다.

실험을 해봤더니, 먼지낀 실외기를 가동한지 10분 만에 불길이 치솟고 폭발이 일어났습니다.

[서영환/한국전기안전공사 서울본부 점검부장 : "도로변에 설치된 실외기는 이렇게 외부의 먼지를 흡착하게 됩니다. 모터에 발생된 열로 인해서 또 다시 먼지로 불이 착화되는 두 가지 촉매 역할을 하게 되는 겁니다."]

실외기 화재 예방을 위해서는 낀 먼지를 자주 제거하고, 전선이 낡았는지 꼼꼼히 체크해야 합니다.

또 실외기 주변에 불이 붙기 쉬운 옷가지나 종이 등을 쌓아놓는 것도 피해야 합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자막뉴스] 폭염에 에어컨 사용 급증…화재 주의보
    • 입력 2018-07-25 22:27:55
    자막뉴스
주민들이 소방대원의 부축을 받으며 대피합니다.

에어컨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불로 1명이 숨지고, 1명이 심한 화상을 입었습니다.

또 다른 화재 현장.

["소리가 났었어요."]

베란다에 놓인 실외기에서 불이 시작됐습니다.

[집주인 : "잠을 자고 있었는데 아내가 일어나보라고 불이 났다고 해서 일어나보니까 실외기실에서 불이 막 활활 타고 있더라고요."]

서울 시내의 한 건물 뒤편에 에어컨 실외기 수십 대가 다닥다닥 붙어있습니다.

뜨거운 바람을 내뿜는 환풍구 앞으로 낡은 실외기 배선이 어지럽게 얽혀 있습니다.

다른 곳은 더욱 심각합니다.

뜨거운 바람이 빠져나가야 할 곳이 장애물에 가로막혀있습니다.

사이에 끼인 전선 온도를 열화상 카메라로 재보니 60도를 가뿐히 넘습니다.

["녹아서 화재로 번지는 경우가 많이 있거든요."]

실제 지난 3년간 발생한 에어컨 관련 화재 10건 중 7건 이상은 실외기 전선에서 시작됐습니다.

거름망에 낀 먼지도 실외기 화재의 가장 큰 원인 중 하납니다.

실험을 해봤더니, 먼지낀 실외기를 가동한지 10분 만에 불길이 치솟고 폭발이 일어났습니다.

[서영환/한국전기안전공사 서울본부 점검부장 : "도로변에 설치된 실외기는 이렇게 외부의 먼지를 흡착하게 됩니다. 모터에 발생된 열로 인해서 또 다시 먼지로 불이 착화되는 두 가지 촉매 역할을 하게 되는 겁니다."]

실외기 화재 예방을 위해서는 낀 먼지를 자주 제거하고, 전선이 낡았는지 꼼꼼히 체크해야 합니다.

또 실외기 주변에 불이 붙기 쉬운 옷가지나 종이 등을 쌓아놓는 것도 피해야 합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