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두산 장원준, 올해 3번째 엔트리 말소…최동현 첫 1군 등록
입력 2018.07.25 (22:28) 연합뉴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왼손 투수 장원준(33)이 올해 3번째로 2군행 통보를 받았다.

두산은 25일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리는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 앞서 장원준을 1군 엔트리에서 말소했다.

올해 15경기에서 3승 6패 평균자책점 10.48로 부진한 장원준은 최근 선발 로테이션에서 빠진 뒤 자진해 불펜으로 자리를 옮겼다.

보직 변경 이후 첫 구원 등판이었던 24일 SK전에서 그는 7회말 1사 1, 2루에서 한동민을 상대로 볼넷을 내준 뒤 곧바로 교체됐다.

장원준의 구원 등판은 롯데 자이언츠 소속이던 2011년 9월 30일 사직 두산 베어스전 이후 2천489일 만이었다.

장원준은 5월 20일부터 6월 13일까지 25일 동안 2군에서 머물렀고 이달 9일부터 18일까지 10일 동안 다시 2군에 다녀왔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불펜으로 올려봤더니 그림이 아닌 것 같더라"면서 "2군에서 계속 투구하며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장원준이 빠진 선발 로테이션 자리는 우완 이영하가 채울 예정이다.

한편, 두산은 사이드암 투수 최동현을 1군 엔트리에 등록했다.

신일고-동국대 출신으로 2017년 1차 지명으로 두산 유니폼을 입은 최동현은 입단 후 처음으로 1군에 올라왔다.

두산 입단 직후 갑상샘암 수술을 받기도 했던 그는 올해 퓨처스리그 8경기에서 1승 2홀드 평균자책점 5.63을 기록 중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두산 장원준, 올해 3번째 엔트리 말소…최동현 첫 1군 등록
    • 입력 2018-07-25 22:28:14
    연합뉴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왼손 투수 장원준(33)이 올해 3번째로 2군행 통보를 받았다.

두산은 25일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리는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 앞서 장원준을 1군 엔트리에서 말소했다.

올해 15경기에서 3승 6패 평균자책점 10.48로 부진한 장원준은 최근 선발 로테이션에서 빠진 뒤 자진해 불펜으로 자리를 옮겼다.

보직 변경 이후 첫 구원 등판이었던 24일 SK전에서 그는 7회말 1사 1, 2루에서 한동민을 상대로 볼넷을 내준 뒤 곧바로 교체됐다.

장원준의 구원 등판은 롯데 자이언츠 소속이던 2011년 9월 30일 사직 두산 베어스전 이후 2천489일 만이었다.

장원준은 5월 20일부터 6월 13일까지 25일 동안 2군에서 머물렀고 이달 9일부터 18일까지 10일 동안 다시 2군에 다녀왔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불펜으로 올려봤더니 그림이 아닌 것 같더라"면서 "2군에서 계속 투구하며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장원준이 빠진 선발 로테이션 자리는 우완 이영하가 채울 예정이다.

한편, 두산은 사이드암 투수 최동현을 1군 엔트리에 등록했다.

신일고-동국대 출신으로 2017년 1차 지명으로 두산 유니폼을 입은 최동현은 입단 후 처음으로 1군에 올라왔다.

두산 입단 직후 갑상샘암 수술을 받기도 했던 그는 올해 퓨처스리그 8경기에서 1승 2홀드 평균자책점 5.63을 기록 중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