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브리핑] “앞만 보고 달렸어요”…그리스 산불 참상
입력 2018.07.25 (23:36) 수정 2018.07.25 (23:5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하루 사이 80명의 목숨을 앗아간 그리스 산불은 수십 년 만에 최악의 산불로 기록될 전망입니다.

피난 당시 긴박했던 상황이 속속 전해지면서 그리스 사회 전체가 침통한 분위기에 휩싸였습니다.

불길을 피해 바다로 뛰어든 주민들이 시커먼 그을음을 뒤집어쓴 채 애타게 구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지나/목격자 : "그나마 바다에서 가까이 있던 사람들은 일단 바다로 대피했습니다."]

미처 탈출하지 못한 차량 행렬들 주변에선 신원을 알 수 없는 시신들이 속속 발견됐습니다.

[야니스/목격자 : "사방이 불길이라 어디로 피해야 할지 몰랐고, 사람들이 불과 연기를 잔뜩 마신 상태였습니다."]

산불에 아내를 잃은 남성이 처남을 안고 통곡합니다.

아기를 안고 앞만 보고 달렸는데, 돌아보니 아내가 보이지 않았다고 합니다.

[다갈로스/피해 주민 : "아내가 어떻게 됐는지 모르겠어요. 아무래도 여기서 불을 못 피한 것 같아요."]

생존자들은 불길이 마치 급류처럼 빠른 속도로 쫓아와 탈출 과정에서 생사가 엇갈렸다고 전했습니다.

지금까지 80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고 주택 1,500여 채와 자동차 300여 대가 완전히 불에 탔습니다.

글로벌 브리핑이었습니다.
  • [글로벌 브리핑] “앞만 보고 달렸어요”…그리스 산불 참상
    • 입력 2018-07-25 23:38:36
    • 수정2018-07-25 23:50:18
    뉴스라인
하루 사이 80명의 목숨을 앗아간 그리스 산불은 수십 년 만에 최악의 산불로 기록될 전망입니다.

피난 당시 긴박했던 상황이 속속 전해지면서 그리스 사회 전체가 침통한 분위기에 휩싸였습니다.

불길을 피해 바다로 뛰어든 주민들이 시커먼 그을음을 뒤집어쓴 채 애타게 구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지나/목격자 : "그나마 바다에서 가까이 있던 사람들은 일단 바다로 대피했습니다."]

미처 탈출하지 못한 차량 행렬들 주변에선 신원을 알 수 없는 시신들이 속속 발견됐습니다.

[야니스/목격자 : "사방이 불길이라 어디로 피해야 할지 몰랐고, 사람들이 불과 연기를 잔뜩 마신 상태였습니다."]

산불에 아내를 잃은 남성이 처남을 안고 통곡합니다.

아기를 안고 앞만 보고 달렸는데, 돌아보니 아내가 보이지 않았다고 합니다.

[다갈로스/피해 주민 : "아내가 어떻게 됐는지 모르겠어요. 아무래도 여기서 불을 못 피한 것 같아요."]

생존자들은 불길이 마치 급류처럼 빠른 속도로 쫓아와 탈출 과정에서 생사가 엇갈렸다고 전했습니다.

지금까지 80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고 주택 1,500여 채와 자동차 300여 대가 완전히 불에 탔습니다.

글로벌 브리핑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