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대통령 “계엄 문건 논란, 본질은 진실 규명”
입력 2018.07.27 (06:06) 수정 2018.07.27 (06:2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문건을 놓고 문건 자체 내용은 물론 보고 경위를 놓고 볼썽사나운 공방이 빚어지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문건의 진실 규명이 본질이고, 기무사 개혁 필요성은 더 커졌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건 보고 경위에 대해서도 책임을 묻겠다고 밝혀 송영무 국방장관 경질 가능성도 내비쳤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방장관과 기무부대장이 서로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공개적인 진실 공방을 벌인 국회 국방위원회.

문재인 대통령이 이 사안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제의 본질은 계엄령 문건의 진실을 밝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진실 공방이 먼저가 아니라, 왜 계엄령 문건를 만들었고, 어디까지 실행하려고 했는지에 대한 규명이 우선돼야 한다는 겁니다.

[김의겸/청와대 대변인 : "관련된 사람들에 대해서는 엄중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합동수사단의 철저한 수사가 최우선적인 과제이다."]

'위수령 발언'을 놓고 벌어진 볼썽사나운 논란에 자칫 계엄령 문건 진실 규명이 묻히는 것을 막기 위해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기무사 개혁에 대한 기조 변화는 없을 것이라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기무사 개혁 필요성이 더 커졌다면서, '기무사개혁 TF'는 개혁안을 서둘러 내라고 지시했습니다.

문건 보고 경위에 대해서는 TF 보고 뒤에 책임의 경중을 가려 합당한 조처를 취하겠다고 했습니다.

책임을 따지는 대상에는 송영무 국방장관도 포함돼 있습니다.

문 대통령이 국방장관을 거론하며 잘잘못을 따져봐야 한다고 언급하면서, 송 장관에 대한 경질 가능성을 열어뒀다는 해석이 나옵니다.

다만 그 결정 시기는 조만간 있을 개각과 별도로 기무사 개혁 TF 보고 뒤가 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文 대통령 “계엄 문건 논란, 본질은 진실 규명”
    • 입력 2018-07-27 06:07:48
    • 수정2018-07-27 06:27:57
    뉴스광장 1부
[앵커]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문건을 놓고 문건 자체 내용은 물론 보고 경위를 놓고 볼썽사나운 공방이 빚어지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문건의 진실 규명이 본질이고, 기무사 개혁 필요성은 더 커졌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건 보고 경위에 대해서도 책임을 묻겠다고 밝혀 송영무 국방장관 경질 가능성도 내비쳤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방장관과 기무부대장이 서로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공개적인 진실 공방을 벌인 국회 국방위원회.

문재인 대통령이 이 사안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제의 본질은 계엄령 문건의 진실을 밝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진실 공방이 먼저가 아니라, 왜 계엄령 문건를 만들었고, 어디까지 실행하려고 했는지에 대한 규명이 우선돼야 한다는 겁니다.

[김의겸/청와대 대변인 : "관련된 사람들에 대해서는 엄중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합동수사단의 철저한 수사가 최우선적인 과제이다."]

'위수령 발언'을 놓고 벌어진 볼썽사나운 논란에 자칫 계엄령 문건 진실 규명이 묻히는 것을 막기 위해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기무사 개혁에 대한 기조 변화는 없을 것이라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기무사 개혁 필요성이 더 커졌다면서, '기무사개혁 TF'는 개혁안을 서둘러 내라고 지시했습니다.

문건 보고 경위에 대해서는 TF 보고 뒤에 책임의 경중을 가려 합당한 조처를 취하겠다고 했습니다.

책임을 따지는 대상에는 송영무 국방장관도 포함돼 있습니다.

문 대통령이 국방장관을 거론하며 잘잘못을 따져봐야 한다고 언급하면서, 송 장관에 대한 경질 가능성을 열어뒀다는 해석이 나옵니다.

다만 그 결정 시기는 조만간 있을 개각과 별도로 기무사 개혁 TF 보고 뒤가 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