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그리스 당국 “산불 참사 ‘방화 흔적’ 있다”
입력 2018.07.27 (07:45) 수정 2018.07.27 (07:53) 국제
그리스 정부 당국이 80여 명의 사망자를 낸 산불 참사의 원인으로 방화 가능성을 지목했습니다.

니코스 토스카스 그리스 공공질서부 장관은 26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이번 산불의 원인이) 방화 범죄와 관련된 행위임을 암시하는 심각한 징후와 중요한 흔적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리스 수도 아테네 외곽에서 지난 23일 동시 다발로 발생한 이번 산불로 지금까지 최소 80여 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실종됐습니다.

이번 산불이 방화로 인한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재난당국이 방화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처음입니다.

이와 관련해 그리스 경찰이 방화임을 입증할 일부 증언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테네 서부에서 발생한 산불은 적시에 대피 명령이 내려져 인명 피해를 내지 않았으나 아테네에서 북동쪽으로 약 40㎞ 떨어진 마티와 라티나 등지에서는 시속 100㎞에 달하는 강한 바람을 타고 불이 순식간에 번져 대규모 인명 피해를 낳았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그리스 당국 “산불 참사 ‘방화 흔적’ 있다”
    • 입력 2018-07-27 07:45:16
    • 수정2018-07-27 07:53:34
    국제
그리스 정부 당국이 80여 명의 사망자를 낸 산불 참사의 원인으로 방화 가능성을 지목했습니다.

니코스 토스카스 그리스 공공질서부 장관은 26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이번 산불의 원인이) 방화 범죄와 관련된 행위임을 암시하는 심각한 징후와 중요한 흔적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리스 수도 아테네 외곽에서 지난 23일 동시 다발로 발생한 이번 산불로 지금까지 최소 80여 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실종됐습니다.

이번 산불이 방화로 인한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재난당국이 방화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처음입니다.

이와 관련해 그리스 경찰이 방화임을 입증할 일부 증언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테네 서부에서 발생한 산불은 적시에 대피 명령이 내려져 인명 피해를 내지 않았으나 아테네에서 북동쪽으로 약 40㎞ 떨어진 마티와 라티나 등지에서는 시속 100㎞에 달하는 강한 바람을 타고 불이 순식간에 번져 대규모 인명 피해를 낳았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