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성태 “軍기강·대북제재·국제신뢰 느슨해져선 안 돼”
입력 2018.07.27 (10:04) 수정 2018.07.27 (10:14) 정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국군기무사령부의 폭로전에 대해 "아무리 조직의 기강이 무너지고 의식이 해이해져도 국가 안보를 책임지는 군조직이 콩가루 같은 행태로 국민을 불안하게 하면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2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기무사 문건의 작성 경위를 명확히 추궁하고, 문건이 유출된 경위와 정치적 배경, 의도에 대해서도 여야가 합의한 청문회를 통해 진실을 규명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기무사 문건뿐 아니라 북한산 석탄의 밀반입 의혹에 대해서도 국정조사를 통해서 반드시 그 진실을 명확히 밝혀야 할 것"이라면서 "군 기강도 느슨해지고, 대북제재도 느슨해지고, 국제적 신뢰 모두 느슨해져서는 안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석탄 밀반입이 문재인 대통령의 탈원전 정책에 따라 화력발전소에서 전기를 생산하기 위한 원재료를 공급하려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고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어 이재명 경기지사의 조직폭력배 유착 의혹에 대해서는 "풀리지 않고 점점 쌓이는 의혹에 대해서 특별검사 도입이나 국정조사라도 해야 할 지경"이라면서 "문재인 정부의 측근 인사가 도지사가 되면 면죄부가 되는 암담한 세습을 언제까지 방치할 것이냐"고 주장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드루킹 특검의 칼날은 아직 몸통 근처에도 가지 않았다"면서 "노회찬 의원의 서거를 빌미 삼아 특검을 흐지부지 덮으려는 시도는 노 의원의 명예를 두 번 훼손하는 일이란 점을 더불어민주당은 명심하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김성태 “軍기강·대북제재·국제신뢰 느슨해져선 안 돼”
    • 입력 2018-07-27 10:04:38
    • 수정2018-07-27 10:14:31
    정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국군기무사령부의 폭로전에 대해 "아무리 조직의 기강이 무너지고 의식이 해이해져도 국가 안보를 책임지는 군조직이 콩가루 같은 행태로 국민을 불안하게 하면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2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기무사 문건의 작성 경위를 명확히 추궁하고, 문건이 유출된 경위와 정치적 배경, 의도에 대해서도 여야가 합의한 청문회를 통해 진실을 규명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기무사 문건뿐 아니라 북한산 석탄의 밀반입 의혹에 대해서도 국정조사를 통해서 반드시 그 진실을 명확히 밝혀야 할 것"이라면서 "군 기강도 느슨해지고, 대북제재도 느슨해지고, 국제적 신뢰 모두 느슨해져서는 안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석탄 밀반입이 문재인 대통령의 탈원전 정책에 따라 화력발전소에서 전기를 생산하기 위한 원재료를 공급하려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고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어 이재명 경기지사의 조직폭력배 유착 의혹에 대해서는 "풀리지 않고 점점 쌓이는 의혹에 대해서 특별검사 도입이나 국정조사라도 해야 할 지경"이라면서 "문재인 정부의 측근 인사가 도지사가 되면 면죄부가 되는 암담한 세습을 언제까지 방치할 것이냐"고 주장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드루킹 특검의 칼날은 아직 몸통 근처에도 가지 않았다"면서 "노회찬 의원의 서거를 빌미 삼아 특검을 흐지부지 덮으려는 시도는 노 의원의 명예를 두 번 훼손하는 일이란 점을 더불어민주당은 명심하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