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분기 승용차 수출 6.9% 줄어…3분기 연속 감소세
입력 2018.07.27 (10:26) 수정 2018.07.27 (10:27) 경제
올해 2분기 미국·호주를 중심으로 수출이 줄어들면서 전체 승용차 수출액이 3분기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습니다. 수입은 상대적으로 큰 폭으로 늘면서 4분기째 증가했습니다.

오늘(27일) 관세청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승용차 수출액은 96억 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6.9% 감소했습니다.

승용차 수출은 2016년 4분기부터 계속 증가하다가 지난해 4분기 감소세(-16.2%)로 돌아선 뒤 3분기째 줄어들고 있습니다. 수출 대수는 64만 대로 1년 전보다 7.6% 줄었습니다.

국가별로 수출액이 미국과 호주가 각각 14.7%, 17.7% 줄어 감소세가 컸습니다. 독일(-1.6%), 영국(-3.7%) 등도 줄었습니다.

반면 캐나다(34.9%), 러시아(41.2%), 이탈리아(49.3%) 등에서는 증가했습니다. 2분기 경차 수출은 6억 5천만 달러로 1년 전보다 129.8% 늘며 6분기 연속 증가했습니다.

경차 수출액이 전체 승용차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전 분기(6.2%)보다 상승한 6.8%를 기록했습니다.

이탈리아(249.7%), 독일(95.4%) 등 유럽 지역에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수출이 늘어난 점이 경차 수출 증가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2분기 승용차 수입액은 18.7% 늘면서 4분기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습니다. 수입 대수는 1년 전보다 6.1% 늘어난 8만 대였습니다.

국가별로는 독일(31.9%), 영국(25.3%) 등은 늘었고 미국(-4.7%), 일본(-10.6%)은 줄었습니다.

승용차 수출 평균단가는 1만 4천969달러, 수입 평균단가는 3만 6천572달러로 각각 0.8%, 11.9% 상승했습니다.

수출 단가는 경차 단가의 상승이, 수입 단가는 소·대형 휘발유 차량의 단가 상승이 영향을 미쳤다고 관세청은 분석했습니다.

올해 상반기 수출액은 187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4% 줄었고, 수입액은 36.9% 늘어난 60억 달러였습니다.

친환경차 수출액은 18억 5천만 달러로 1년 전보다 8.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2분기 승용차 수출 6.9% 줄어…3분기 연속 감소세
    • 입력 2018-07-27 10:26:42
    • 수정2018-07-27 10:27:47
    경제
올해 2분기 미국·호주를 중심으로 수출이 줄어들면서 전체 승용차 수출액이 3분기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습니다. 수입은 상대적으로 큰 폭으로 늘면서 4분기째 증가했습니다.

오늘(27일) 관세청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승용차 수출액은 96억 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6.9% 감소했습니다.

승용차 수출은 2016년 4분기부터 계속 증가하다가 지난해 4분기 감소세(-16.2%)로 돌아선 뒤 3분기째 줄어들고 있습니다. 수출 대수는 64만 대로 1년 전보다 7.6% 줄었습니다.

국가별로 수출액이 미국과 호주가 각각 14.7%, 17.7% 줄어 감소세가 컸습니다. 독일(-1.6%), 영국(-3.7%) 등도 줄었습니다.

반면 캐나다(34.9%), 러시아(41.2%), 이탈리아(49.3%) 등에서는 증가했습니다. 2분기 경차 수출은 6억 5천만 달러로 1년 전보다 129.8% 늘며 6분기 연속 증가했습니다.

경차 수출액이 전체 승용차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전 분기(6.2%)보다 상승한 6.8%를 기록했습니다.

이탈리아(249.7%), 독일(95.4%) 등 유럽 지역에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수출이 늘어난 점이 경차 수출 증가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2분기 승용차 수입액은 18.7% 늘면서 4분기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습니다. 수입 대수는 1년 전보다 6.1% 늘어난 8만 대였습니다.

국가별로는 독일(31.9%), 영국(25.3%) 등은 늘었고 미국(-4.7%), 일본(-10.6%)은 줄었습니다.

승용차 수출 평균단가는 1만 4천969달러, 수입 평균단가는 3만 6천572달러로 각각 0.8%, 11.9% 상승했습니다.

수출 단가는 경차 단가의 상승이, 수입 단가는 소·대형 휘발유 차량의 단가 상승이 영향을 미쳤다고 관세청은 분석했습니다.

올해 상반기 수출액은 187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4% 줄었고, 수입액은 36.9% 늘어난 60억 달러였습니다.

친환경차 수출액은 18억 5천만 달러로 1년 전보다 8.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