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날씨] 금세기 가장 긴 개기월식
입력 2018.07.27 (10:56) 수정 2018.07.27 (11:01)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오늘 밤 열대야를 달래줄 우주쇼가 펼쳐집니다.

달이 지구 그림자에 완전히 가려지는 개기월식이 나타나는데요.

내일 새벽, 3시 24분 부분월식을 시작으로 달이 완전히 가려지는 개기월식은 새벽 4시 30분부터 시작됩니다.

금세기 가장 긴 개기월식이지만, 우리나라에선 내일 아침 5시 반 경 해가 떠 한 시간 가량 볼 수 있겠습니다.

개기월식은 달이 붉은색으로 보이는데요.

빛이 없는 곳, 주변에 높은 건물이 없는 곳에서 하늘을 올려다보면 붉게 변한 달을 볼 수 있겠습니다.

다음은 대륙별 날씨입니다.

이번 주말 일본엔 태풍 종다리가 상륙하겠는데요.

오사카, 교토 등 간사이 지방을 관통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싱가포르도 33도까지 오르겠고, 시드니는 22도로 이맘 때 기온을 크게 웃돌겠습니다.

두바이는 41도 뉴델리는 비가 오는 가운데 32도 예상됩니다.

유럽도 폭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런던 31도 파리는 36도까치 치솟겠습니다.

워싱턴의 낮기온 32도 토론토는 26도로 다소 덥겠습니다.

지구촌 날씨였습니다.
  • [지구촌 날씨] 금세기 가장 긴 개기월식
    • 입력 2018-07-27 10:44:50
    • 수정2018-07-27 11:01:02
    지구촌뉴스
오늘 밤 열대야를 달래줄 우주쇼가 펼쳐집니다.

달이 지구 그림자에 완전히 가려지는 개기월식이 나타나는데요.

내일 새벽, 3시 24분 부분월식을 시작으로 달이 완전히 가려지는 개기월식은 새벽 4시 30분부터 시작됩니다.

금세기 가장 긴 개기월식이지만, 우리나라에선 내일 아침 5시 반 경 해가 떠 한 시간 가량 볼 수 있겠습니다.

개기월식은 달이 붉은색으로 보이는데요.

빛이 없는 곳, 주변에 높은 건물이 없는 곳에서 하늘을 올려다보면 붉게 변한 달을 볼 수 있겠습니다.

다음은 대륙별 날씨입니다.

이번 주말 일본엔 태풍 종다리가 상륙하겠는데요.

오사카, 교토 등 간사이 지방을 관통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싱가포르도 33도까지 오르겠고, 시드니는 22도로 이맘 때 기온을 크게 웃돌겠습니다.

두바이는 41도 뉴델리는 비가 오는 가운데 32도 예상됩니다.

유럽도 폭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런던 31도 파리는 36도까치 치솟겠습니다.

워싱턴의 낮기온 32도 토론토는 26도로 다소 덥겠습니다.

지구촌 날씨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