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종환 장관, 설정·설조 스님 잇따라 만나
입력 2018.07.27 (11:12) 문화
대한불교조계종 사태가 좀처럼 해결의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오늘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과 단식 중인 설조 스님을 만났습니다.

조계종에 따르면 도 장관은 오늘 오전 8시 반쯤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접견실에서 설정 스님과 만나, "설조 스님의 단식이 길어지고 있어 크게 걱정하고 있다"며 "갈등이 해소되는 방향으로 가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또, "종교 문제는 내부에서 자율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설정 스님은 "지금의 종단 내부의 갈등을 해결하기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도 장관은 이어 38일째 단식 중인 설조 스님을 찾았습니다. 도 장관은 "정치와 종교가 분리돼 있으나 실정법을 어긴 부분은 원칙대로 조치할 것"이라며 "사찰방재시스템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으니 결과를 지켜봐야 하며, 국고지원 예산에 문제가 있는지 다른 부분도 살펴보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울러 "설조 스님 단식에 대해 대통령도 걱정하시고 주무장관 입장에서도 걱정돼 방문했다"며 단식 중단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대해 설조 스님은 "조계종이 실정법을 어긴 부분은 법대로 처리해달라"며 "종단을 살리기 위해 시작한 단식이니 근본적인 변화가 있어야 중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스님 측은 전했습니다.
  • 도종환 장관, 설정·설조 스님 잇따라 만나
    • 입력 2018-07-27 11:12:13
    문화
대한불교조계종 사태가 좀처럼 해결의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오늘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과 단식 중인 설조 스님을 만났습니다.

조계종에 따르면 도 장관은 오늘 오전 8시 반쯤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접견실에서 설정 스님과 만나, "설조 스님의 단식이 길어지고 있어 크게 걱정하고 있다"며 "갈등이 해소되는 방향으로 가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또, "종교 문제는 내부에서 자율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설정 스님은 "지금의 종단 내부의 갈등을 해결하기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도 장관은 이어 38일째 단식 중인 설조 스님을 찾았습니다. 도 장관은 "정치와 종교가 분리돼 있으나 실정법을 어긴 부분은 원칙대로 조치할 것"이라며 "사찰방재시스템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으니 결과를 지켜봐야 하며, 국고지원 예산에 문제가 있는지 다른 부분도 살펴보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울러 "설조 스님 단식에 대해 대통령도 걱정하시고 주무장관 입장에서도 걱정돼 방문했다"며 단식 중단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대해 설조 스님은 "조계종이 실정법을 어긴 부분은 법대로 처리해달라"며 "종단을 살리기 위해 시작한 단식이니 근본적인 변화가 있어야 중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스님 측은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