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양광 설치 뒤 쓰러진 30대 숨져…온열질환 추정
입력 2018.07.27 (14:20) 사회
온열질환으로 쓰러진 30대가 병원치료를 받다 숨졌습니다.

경북 예천경찰서는 21일 오후 경북 예천군 유천면 한 도로에서 쓰러진 32살 A 씨가 어제(26일)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소방당국은 남성이 쓰러져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고 구조 당시 A 씨의 체온이 높아 열 측정이 되지 않아 아이스팩으로 체온을 내리는 등 응급조치를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A씨가 사고 당일 새벽 4시부터 태양광 장비 설치 작업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던 중 온열 질환 증세로 쓰러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태양광 설치 뒤 쓰러진 30대 숨져…온열질환 추정
    • 입력 2018-07-27 14:20:40
    사회
온열질환으로 쓰러진 30대가 병원치료를 받다 숨졌습니다.

경북 예천경찰서는 21일 오후 경북 예천군 유천면 한 도로에서 쓰러진 32살 A 씨가 어제(26일)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소방당국은 남성이 쓰러져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고 구조 당시 A 씨의 체온이 높아 열 측정이 되지 않아 아이스팩으로 체온을 내리는 등 응급조치를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A씨가 사고 당일 새벽 4시부터 태양광 장비 설치 작업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던 중 온열 질환 증세로 쓰러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