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대차 노사 대표, 올해 임금협상 타결
입력 2018.07.27 (15:11) 수정 2018.07.27 (15:12) 경제
현대자동차 노사가 올해 임금협상 타결에 서명했습니다.

하언태 부사장과 하부영 노조위원장(지부장) 등 노사 대표는 오늘(27일) 울산공장 본관 아반떼룸에서 임협 타결 조인식을 열었습니다.

노사는 지난 5월 3일 상견례 이후 85일 만에 타결에 서명했습니다. 8년 만에 여름휴가 전 타결한 겁니다.

노사 합의 내용은 기본급 4만 5천 원 인상(호봉승급분 포함), 성과금·격려금 250%+280만 원,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통시장 상품권 20만 원 지급 등입니다.

노사는 또 사회 양극화 해소를 위해 부품 협력사에 500억 원 규모의 상생협력기금 지원, 품질·생산성 향상에 대출펀드 1천억 원 규모 투자금 지원, 도급·재도급 협력사 직원 임금 안정성 확보 등의 내용에 합의했습니다.

노조는 어제(26일) 이 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에서 11년 만에 최고인 63.39%의 찬성률로 가결했습니다.

노조는 올해 교섭에서 모두 2차례 부분 파업해 회사 추산 1만 1천487대(2천502억 원 상당) 생산 차질을 빚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현대차 노사 대표, 올해 임금협상 타결
    • 입력 2018-07-27 15:11:35
    • 수정2018-07-27 15:12:46
    경제
현대자동차 노사가 올해 임금협상 타결에 서명했습니다.

하언태 부사장과 하부영 노조위원장(지부장) 등 노사 대표는 오늘(27일) 울산공장 본관 아반떼룸에서 임협 타결 조인식을 열었습니다.

노사는 지난 5월 3일 상견례 이후 85일 만에 타결에 서명했습니다. 8년 만에 여름휴가 전 타결한 겁니다.

노사 합의 내용은 기본급 4만 5천 원 인상(호봉승급분 포함), 성과금·격려금 250%+280만 원,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통시장 상품권 20만 원 지급 등입니다.

노사는 또 사회 양극화 해소를 위해 부품 협력사에 500억 원 규모의 상생협력기금 지원, 품질·생산성 향상에 대출펀드 1천억 원 규모 투자금 지원, 도급·재도급 협력사 직원 임금 안정성 확보 등의 내용에 합의했습니다.

노조는 어제(26일) 이 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에서 11년 만에 최고인 63.39%의 찬성률로 가결했습니다.

노조는 올해 교섭에서 모두 2차례 부분 파업해 회사 추산 1만 1천487대(2천502억 원 상당) 생산 차질을 빚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