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인 췌장은 서양인보다 12% 작아 당뇨병 잘 생긴다”
입력 2018.07.27 (15:12) 수정 2018.07.27 (15:43) 사회
한국인은 췌장 자체 크기가 작기 때문에 서양인과 비교하면 비만율이 낮은데도 불구하고 당뇨병에 잘 걸린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습니다. 췌장은 혈당을 조절하는 인슐린을 분비하는 장기로 당뇨병과 아주 밀접합니다.

분당서울대병원 임수 교수팀은 체격이 유사한 30대 한국인과 서양인 43쌍을 최첨단 컴퓨터 CT로 췌장의 부피를 측정해 1대1로 비교·분석했습니다. 그 결과, 서양인에 비해 한국인의 췌장 크기는 12.3% 작고, 췌장 내 지방 함량은 22.8%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함께 시행된 혈액 검사에서도 한국인은 인슐린 분비 기능이 서양인보다 36.5% 떨어졌습니다. 종합해보면 한국인은 동일한 체구의 서양인보다 췌장의 크기가 작기 때문에 인슐린 분비량도 적어 혈당조절에 취약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특히 췌장 내 침착된 지방이 많으면 염증세포가 췌장을 공격해 인슐린 분비를 방해하는 역할을 합니다.

임 교수는 서양인과 비교해 한국인은 식사량이 적고, 비만 인구도 적은데 당뇨병 유병률은 10%로 서양과 비슷하다며 이는 한국인이 인슐린 생산 공장에 해당하는 췌장의 크기가 작은 것으로 설명된다고 말했습니다. 예를 들어 과식하더라도 서양인은 큰 췌장에서 인슐린이 5배나 분비돼 치솟는 혈당을 잡을 수 있지만, 한국인은 작은 췌장에서 인슐린 분비가 3배 수준에 그쳐 혈당조절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겁니다.

또, 임 교수는 평생 쓸 수 있는 인슐린은 한정돼 있다며 한국인의 췌장 크기가 상대적으로 작은 것으로 판명된 만큼 평소 췌장 내 인슐린을 아껴 써야 당뇨병을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를 위해선 혈당을 급격히 올리는 쌀이나 밀가루 대신 현미 등 복합 탄수화물을 섭취해 췌장을 보호하고, 삼겹살 등 고지방 음식 섭취를 줄여 췌장 내 지방이 쌓이지 않도록 하는 겁니다.

세계 최초로 한국인과 서양인의 췌장 크기와 기능을 비교해 동양인에서 잘 생기는 당뇨병의 발생 기전을 제시한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적 과학 저널인 "당뇨병·비만·대사 연구지(Diabetes, Obesity and Metabolism)"에 게재됐습니다.
  • “한국인 췌장은 서양인보다 12% 작아 당뇨병 잘 생긴다”
    • 입력 2018-07-27 15:12:33
    • 수정2018-07-27 15:43:08
    사회
한국인은 췌장 자체 크기가 작기 때문에 서양인과 비교하면 비만율이 낮은데도 불구하고 당뇨병에 잘 걸린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습니다. 췌장은 혈당을 조절하는 인슐린을 분비하는 장기로 당뇨병과 아주 밀접합니다.

분당서울대병원 임수 교수팀은 체격이 유사한 30대 한국인과 서양인 43쌍을 최첨단 컴퓨터 CT로 췌장의 부피를 측정해 1대1로 비교·분석했습니다. 그 결과, 서양인에 비해 한국인의 췌장 크기는 12.3% 작고, 췌장 내 지방 함량은 22.8%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함께 시행된 혈액 검사에서도 한국인은 인슐린 분비 기능이 서양인보다 36.5% 떨어졌습니다. 종합해보면 한국인은 동일한 체구의 서양인보다 췌장의 크기가 작기 때문에 인슐린 분비량도 적어 혈당조절에 취약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특히 췌장 내 침착된 지방이 많으면 염증세포가 췌장을 공격해 인슐린 분비를 방해하는 역할을 합니다.

임 교수는 서양인과 비교해 한국인은 식사량이 적고, 비만 인구도 적은데 당뇨병 유병률은 10%로 서양과 비슷하다며 이는 한국인이 인슐린 생산 공장에 해당하는 췌장의 크기가 작은 것으로 설명된다고 말했습니다. 예를 들어 과식하더라도 서양인은 큰 췌장에서 인슐린이 5배나 분비돼 치솟는 혈당을 잡을 수 있지만, 한국인은 작은 췌장에서 인슐린 분비가 3배 수준에 그쳐 혈당조절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겁니다.

또, 임 교수는 평생 쓸 수 있는 인슐린은 한정돼 있다며 한국인의 췌장 크기가 상대적으로 작은 것으로 판명된 만큼 평소 췌장 내 인슐린을 아껴 써야 당뇨병을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를 위해선 혈당을 급격히 올리는 쌀이나 밀가루 대신 현미 등 복합 탄수화물을 섭취해 췌장을 보호하고, 삼겹살 등 고지방 음식 섭취를 줄여 췌장 내 지방이 쌓이지 않도록 하는 겁니다.

세계 최초로 한국인과 서양인의 췌장 크기와 기능을 비교해 동양인에서 잘 생기는 당뇨병의 발생 기전을 제시한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적 과학 저널인 "당뇨병·비만·대사 연구지(Diabetes, Obesity and Metabolism)"에 게재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