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동연 “정부, 경총 등의 최저임금 재심의 요구 신중히 검토”
입력 2018.07.27 (16:00) 수정 2018.07.27 (16:10) 경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오늘(27일) 사용자단체의 최저임금 재심의 요구를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부총리는 오늘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출석해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와 중소기업중앙회의 최저임금 재심의를 요구를 받아들일 것이냐는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김 부총리는 "경총과 중기중앙회의 재심의 요구가 충분히 이해가 간다"면서도 "여러 가지 고려해야 할 요소가 있어서 신중히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부총리는 "재심의 수용 여부는 고용노동부 장관이 결정할 사안으로, 고용부에서 면밀히 검토 중"이라며 "경제팀 내에서 관련해 같이 이야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최저임금위원회의 결정에 감당할 수 있는 보완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부총리는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 "우리 경제가 최저임금 인상을 감당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하지만, 고용에 미치는 영향과 시장과 기업에 주는 영향에 대해서는 우려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최저임금의 고용 영향과 관련해서는 "1분기 자료에는 명확하지 않은데, 2분기에는 일부 업종에 영향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청년층 15∼24세와 55∼64세 여성 쪽에 영향이 있다고 본다"고 답변했습니다.

앞서 경총은 지난 22일 정부에 내년도 최저임금 10.9% 인상 결정을 재심의해달라고 요청한 데 이어 오늘 2019년 적용 최저임금 안에 대한 이의제기서 보충의견을 제출하면서 재심의를 재차 압박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김동연 “정부, 경총 등의 최저임금 재심의 요구 신중히 검토”
    • 입력 2018-07-27 16:00:46
    • 수정2018-07-27 16:10:14
    경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오늘(27일) 사용자단체의 최저임금 재심의 요구를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부총리는 오늘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출석해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와 중소기업중앙회의 최저임금 재심의를 요구를 받아들일 것이냐는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김 부총리는 "경총과 중기중앙회의 재심의 요구가 충분히 이해가 간다"면서도 "여러 가지 고려해야 할 요소가 있어서 신중히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부총리는 "재심의 수용 여부는 고용노동부 장관이 결정할 사안으로, 고용부에서 면밀히 검토 중"이라며 "경제팀 내에서 관련해 같이 이야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최저임금위원회의 결정에 감당할 수 있는 보완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부총리는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 "우리 경제가 최저임금 인상을 감당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하지만, 고용에 미치는 영향과 시장과 기업에 주는 영향에 대해서는 우려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최저임금의 고용 영향과 관련해서는 "1분기 자료에는 명확하지 않은데, 2분기에는 일부 업종에 영향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청년층 15∼24세와 55∼64세 여성 쪽에 영향이 있다고 본다"고 답변했습니다.

앞서 경총은 지난 22일 정부에 내년도 최저임금 10.9% 인상 결정을 재심의해달라고 요청한 데 이어 오늘 2019년 적용 최저임금 안에 대한 이의제기서 보충의견을 제출하면서 재심의를 재차 압박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