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당오류 사태’ 삼성증권 구성훈 대표 사임
입력 2018.07.27 (16:30) 수정 2018.07.27 (16:37) 경제
삼성증권은 오늘(27일) 배당오류 사태에 책임을 통감하고 사의를 표명한 구성훈 대표이사를 대신해 장석훈 부사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밝혔습니다.

삼성증권은 "오늘 이사회에서 구성훈 대표이사를 대신해 임시로 대표이사 직무를 수행할 장석훈 부사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하고, 사태의 조기 수습과 경영 정상화에 매진토록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삼성증권은 또 "이번 대표이사 교체를 계기로 삼성증권 전 임직원은 겸허하게 책임지는 자세로 배당사고 관련 고객 불편 및 주주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사후수습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번 조치는 배당오류 사태에 대해 어제 금융위원회 제재가 확정됨에 따라 경영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입니다.

금융위는 어제 정례회의에서 구성훈 대표에 대해 직무정지 3개월 조치를 확정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배당오류 사태’ 삼성증권 구성훈 대표 사임
    • 입력 2018-07-27 16:30:50
    • 수정2018-07-27 16:37:41
    경제
삼성증권은 오늘(27일) 배당오류 사태에 책임을 통감하고 사의를 표명한 구성훈 대표이사를 대신해 장석훈 부사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밝혔습니다.

삼성증권은 "오늘 이사회에서 구성훈 대표이사를 대신해 임시로 대표이사 직무를 수행할 장석훈 부사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하고, 사태의 조기 수습과 경영 정상화에 매진토록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삼성증권은 또 "이번 대표이사 교체를 계기로 삼성증권 전 임직원은 겸허하게 책임지는 자세로 배당사고 관련 고객 불편 및 주주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사후수습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번 조치는 배당오류 사태에 대해 어제 금융위원회 제재가 확정됨에 따라 경영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입니다.

금융위는 어제 정례회의에서 구성훈 대표에 대해 직무정지 3개월 조치를 확정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