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서구 어린이집 아동학대 추가 확인…원장·교사 검찰 송치
입력 2018.07.27 (17:14) 수정 2018.07.27 (17:17)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생후 11개월 된 영아가 숨진 서울 강서구의 어린이집 보육교사와 원장이 다른 원생들도 학대한 정황이 경찰에 포착됐습니다.

서울 도봉구 어린이집 보육교사 학대 사건의 피해 원생도 5명에서 10명으로 늘었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생후 11개월 된 영아가 숨진 서울 강서구 어린이집의 보육교사와 원장이 다른 아이들도 학대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CCTV와 동료 교사 진술을 토대로 보육교사 59살 김 모 씨와, 김 씨의 언니이자 원장인 김모 씨의 추가 학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보육교사 김 씨는 숨진 영아를 포함해 원생 5명에게 10여 차례에 걸쳐 잠을 재운다며 이불을 덮고 팔과 다리로 누르는 등 학대했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원장 김 씨는 이런 사실을 알고도 방조했고, 운동을 시킨다며 원생 1명의 다리를 손으로 잡고 거꾸로 올렸다 내려놓는 등 한차례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앞서 보육교사 김 씨는 18일 서울 강서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잠자던 아기를 몸으로 누르는 등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경찰은 보육교사와 원장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하는 한편, 해당 어린이집 원생에 대한 전수조사와 CCTV 분석을 통해 추가 학대가 있는지 수사할 예정입니다.

서울 도봉구의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 학대 사건의 피해 원생도 더 늘었습니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학대를 받은 원생이 5명 더 늘어 모두 10명이 됐고, 현재까지 확인된 학대 행위만 30여 차례라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어린이집 원장과 교사 등 3명을 피고소인으로 불러, 사실관계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강서구 어린이집 아동학대 추가 확인…원장·교사 검찰 송치
    • 입력 2018-07-27 17:15:39
    • 수정2018-07-27 17:17:20
    뉴스 5
[앵커]

생후 11개월 된 영아가 숨진 서울 강서구의 어린이집 보육교사와 원장이 다른 원생들도 학대한 정황이 경찰에 포착됐습니다.

서울 도봉구 어린이집 보육교사 학대 사건의 피해 원생도 5명에서 10명으로 늘었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생후 11개월 된 영아가 숨진 서울 강서구 어린이집의 보육교사와 원장이 다른 아이들도 학대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CCTV와 동료 교사 진술을 토대로 보육교사 59살 김 모 씨와, 김 씨의 언니이자 원장인 김모 씨의 추가 학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보육교사 김 씨는 숨진 영아를 포함해 원생 5명에게 10여 차례에 걸쳐 잠을 재운다며 이불을 덮고 팔과 다리로 누르는 등 학대했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원장 김 씨는 이런 사실을 알고도 방조했고, 운동을 시킨다며 원생 1명의 다리를 손으로 잡고 거꾸로 올렸다 내려놓는 등 한차례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앞서 보육교사 김 씨는 18일 서울 강서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잠자던 아기를 몸으로 누르는 등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경찰은 보육교사와 원장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하는 한편, 해당 어린이집 원생에 대한 전수조사와 CCTV 분석을 통해 추가 학대가 있는지 수사할 예정입니다.

서울 도봉구의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 학대 사건의 피해 원생도 더 늘었습니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학대를 받은 원생이 5명 더 늘어 모두 10명이 됐고, 현재까지 확인된 학대 행위만 30여 차례라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어린이집 원장과 교사 등 3명을 피고소인으로 불러, 사실관계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