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은행, 가계대출금리 연 3.72%…4개월 만에 하락
입력 2018.07.27 (17:19) 수정 2018.07.27 (17:21)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은행 가계대출 금리가 4개월 만에 떨어졌습니다.

한국은행이 오늘 발표한 '6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를 보면 지난달 예금은행의 신규취급액 기준 가계대출 금리는 연 3.72%로, 한 달 전보다 0.03%포인트 하락했습니다.

가계대출 금리는 2월 3.65%에서 꾸준히 올라, 5월에는 2014년 9월 이후 최고인 3.75%까지 상승했다가 상승세가 꺾였습니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0.03%포인트 내린 3.46%였고, 예·적금 담보대출 금리도 0.01%포인트 내린 3.14%였습니다.
  • 한국은행, 가계대출금리 연 3.72%…4개월 만에 하락
    • 입력 2018-07-27 17:19:25
    • 수정2018-07-27 17:21:44
    뉴스 5
은행 가계대출 금리가 4개월 만에 떨어졌습니다.

한국은행이 오늘 발표한 '6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를 보면 지난달 예금은행의 신규취급액 기준 가계대출 금리는 연 3.72%로, 한 달 전보다 0.03%포인트 하락했습니다.

가계대출 금리는 2월 3.65%에서 꾸준히 올라, 5월에는 2014년 9월 이후 최고인 3.75%까지 상승했다가 상승세가 꺾였습니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0.03%포인트 내린 3.46%였고, 예·적금 담보대출 금리도 0.01%포인트 내린 3.14%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