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거래소 ‘배당오류’ 삼성증권에 제재금 상한액 10억 부과
입력 2018.07.27 (18:11) 수정 2018.07.27 (20:05) 경제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배당오류' 사태를 일으킨 삼성증권에 회원 제재금 상한액인 10억 원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오늘(27일) 밝혔습니다.

거래소는 이날 시장감시위원회 제7차 회의를 열어 이렇게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거래소가 회원사에 제재금 상한액을 부과한 것은 2010년 11월 11일 도이치증권 이후 사상 두 번째입니다.

거래소는 삼성증권의 배당 오류로 입고된 주식이 대량으로 매도되면서 주가가 급락했고 이에 따라 투자자 피해가 발생했으며 시장에도 충격이 있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따라 삼성증권이 '시장의 공신력 실추 및 공정거래질서 저해 행위 금지' 규정을 위반했다고 거래소는 설명했습니다.

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회원사들이 매매거래 제반규정을 준수할 수 있도록 내부 통제 시스템 강화 노력을 지원하고, 공정거래질서를 저해하는 등 시장질서를 위반하는 사안에 대해서는 엄중히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거래소 ‘배당오류’ 삼성증권에 제재금 상한액 10억 부과
    • 입력 2018-07-27 18:11:33
    • 수정2018-07-27 20:05:39
    경제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배당오류' 사태를 일으킨 삼성증권에 회원 제재금 상한액인 10억 원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오늘(27일) 밝혔습니다.

거래소는 이날 시장감시위원회 제7차 회의를 열어 이렇게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거래소가 회원사에 제재금 상한액을 부과한 것은 2010년 11월 11일 도이치증권 이후 사상 두 번째입니다.

거래소는 삼성증권의 배당 오류로 입고된 주식이 대량으로 매도되면서 주가가 급락했고 이에 따라 투자자 피해가 발생했으며 시장에도 충격이 있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따라 삼성증권이 '시장의 공신력 실추 및 공정거래질서 저해 행위 금지' 규정을 위반했다고 거래소는 설명했습니다.

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회원사들이 매매거래 제반규정을 준수할 수 있도록 내부 통제 시스템 강화 노력을 지원하고, 공정거래질서를 저해하는 등 시장질서를 위반하는 사안에 대해서는 엄중히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