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천 섬유공장 불…직원 등 3명 부상
입력 2018.07.27 (18:18) 사회
27일(오늘) 오후 4시 20분 쯤 경기도 포천시 영중면 섬유공장에서 불이 나 1시간 반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공장 안에 있던 직원 47살 김 모 씨 등 3명이 화상을 입거나 연기를 마셔 병원에서 치료중입니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 장비 28대와 70명을 동원해 진화에 나섰지만, 섬유 등 가연성 물질이 타면서 연기와 유독가스를 내뿜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경찰은 직원과 목격자 등을 상대로 화재원인과 피해 규모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포천 섬유공장 불…직원 등 3명 부상
    • 입력 2018-07-27 18:18:44
    사회
27일(오늘) 오후 4시 20분 쯤 경기도 포천시 영중면 섬유공장에서 불이 나 1시간 반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공장 안에 있던 직원 47살 김 모 씨 등 3명이 화상을 입거나 연기를 마셔 병원에서 치료중입니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 장비 28대와 70명을 동원해 진화에 나섰지만, 섬유 등 가연성 물질이 타면서 연기와 유독가스를 내뿜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경찰은 직원과 목격자 등을 상대로 화재원인과 피해 규모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