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의도 호텔 사우나서 화재…2명 이송·90명 대피
입력 2018.07.27 (21:02) 수정 2018.07.28 (08:01) 사회
어제(27일) 저녁 7시 30분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호텔 지하 1층 사우나에서 불이 나 30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90여 명이 대피했고, 2명은 연기를 들이마셔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우나에서 사용하던 세탁물 건조기 연통 안에 쌓인 찌꺼기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여의도 호텔 사우나서 화재…2명 이송·90명 대피
    • 입력 2018-07-27 21:02:41
    • 수정2018-07-28 08:01:54
    사회
어제(27일) 저녁 7시 30분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호텔 지하 1층 사우나에서 불이 나 30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90여 명이 대피했고, 2명은 연기를 들이마셔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우나에서 사용하던 세탁물 건조기 연통 안에 쌓인 찌꺼기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