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열화상으로 보니 ‘시뻘겋게’ 달아오른 도심”
입력 2018.07.31 (08:09) 수정 2018.07.31 (08:18)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폭염속에 도심의 열기까지 더해지면 한낮에는 서있는 것조차 어려울 지경인데요.

어제 서울 여의도 광장 주변을 열화상 카메라로 촬영했더니, 말 그대로 도심은 불바다 그 자체였습니다.

이럴 때는 양산만 쓰도 체열을 낯추는데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조혜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여의대로를 가로질러 달리는 차량들, 표면 온도는 얼마나 될까?

뙤약볕에 데워진 아스팔트가 붉은 색 열기를 내뿜습니다.

표면 온도가 40여 도입니다.

차량은 하얀색, 50도를 훌쩍 넘습니다.

나무 그늘 아래는 그나마 온도가 조금 떨어지지만 광장은 온통 빨간색.

폭염속에 농구를 하는 청소년들의 머리와 발도 불타는 듯 합니다.

마포대교 다리 위는 45도, 인도는 이 보다 더 높은 49도입니다.

한강물이 더위를 조금 식혀주는 듯 하더니 강 건너 아파트 촌은 다시 불기둥을 이뤘습니다.

표면 온도가 48도 안팎입니다.

도심을 걷는 사람들, 그런데 양산을 쓴 사람의 표면 온도가 다른 사람보다 조금 떨어집니다.

[이은경/서울시 서초구 : "훨씬 낫죠, 그래도. 그늘이 형성이 되고 있기 때문에 좀 덜 타는 것 같고 훨씬 다니기가 낫습니다."]

실제로 양산 없이 뙤약볕에 10여 분간 서있었더니 순식간에 머리 표면온도가 50도 가까이 치솟습니다.

그런데 양산을 쓰니, 30분도 안돼 36도까지 떨어졌습니다.

[김용환/가정의학과 전문의 : "양산이나 이런 걸 써서 전반적으로 표면온도를 많이 줄일 수 있다면 심부체온이 올라가는 걸 어느 정도 방지하고 좀 떨어뜨릴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일본 환경성은 양산을 쓰고 그늘에 있으면 체감온도가 최대 7도까지 떨어진다는 조사결과를 내놓았고, 올해 일본에서는 남자도 양산을 쓰자는 캠페인이 진행중입니다.

[김원규/강원도 강릉시 : "예전에는 여자들만이 썼는데 요새 땀도 많이 나고 햇볕도 많이 받으니까요 몸이 많이 아프잖아요 그래서 양산을 좀 써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최악의 폭염에 뜨거워진 도심, 양산이 됐든 그늘이 됐든 일단 한낮에는 열기를 피하는 게 제일 좋은 건강법입니다.

KBS 뉴스 조혜진입니다.
  • “열화상으로 보니 ‘시뻘겋게’ 달아오른 도심”
    • 입력 2018-07-31 08:12:26
    • 수정2018-07-31 08:18:31
    아침뉴스타임
[앵커]

폭염속에 도심의 열기까지 더해지면 한낮에는 서있는 것조차 어려울 지경인데요.

어제 서울 여의도 광장 주변을 열화상 카메라로 촬영했더니, 말 그대로 도심은 불바다 그 자체였습니다.

이럴 때는 양산만 쓰도 체열을 낯추는데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조혜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여의대로를 가로질러 달리는 차량들, 표면 온도는 얼마나 될까?

뙤약볕에 데워진 아스팔트가 붉은 색 열기를 내뿜습니다.

표면 온도가 40여 도입니다.

차량은 하얀색, 50도를 훌쩍 넘습니다.

나무 그늘 아래는 그나마 온도가 조금 떨어지지만 광장은 온통 빨간색.

폭염속에 농구를 하는 청소년들의 머리와 발도 불타는 듯 합니다.

마포대교 다리 위는 45도, 인도는 이 보다 더 높은 49도입니다.

한강물이 더위를 조금 식혀주는 듯 하더니 강 건너 아파트 촌은 다시 불기둥을 이뤘습니다.

표면 온도가 48도 안팎입니다.

도심을 걷는 사람들, 그런데 양산을 쓴 사람의 표면 온도가 다른 사람보다 조금 떨어집니다.

[이은경/서울시 서초구 : "훨씬 낫죠, 그래도. 그늘이 형성이 되고 있기 때문에 좀 덜 타는 것 같고 훨씬 다니기가 낫습니다."]

실제로 양산 없이 뙤약볕에 10여 분간 서있었더니 순식간에 머리 표면온도가 50도 가까이 치솟습니다.

그런데 양산을 쓰니, 30분도 안돼 36도까지 떨어졌습니다.

[김용환/가정의학과 전문의 : "양산이나 이런 걸 써서 전반적으로 표면온도를 많이 줄일 수 있다면 심부체온이 올라가는 걸 어느 정도 방지하고 좀 떨어뜨릴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일본 환경성은 양산을 쓰고 그늘에 있으면 체감온도가 최대 7도까지 떨어진다는 조사결과를 내놓았고, 올해 일본에서는 남자도 양산을 쓰자는 캠페인이 진행중입니다.

[김원규/강원도 강릉시 : "예전에는 여자들만이 썼는데 요새 땀도 많이 나고 햇볕도 많이 받으니까요 몸이 많이 아프잖아요 그래서 양산을 좀 써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최악의 폭염에 뜨거워진 도심, 양산이 됐든 그늘이 됐든 일단 한낮에는 열기를 피하는 게 제일 좋은 건강법입니다.

KBS 뉴스 조혜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