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날씨] 어제보다 더 더워…서울 한낮 38도
입력 2018.07.31 (08:53) 수정 2018.07.31 (08:56)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오늘은 폭염이 주춤했던 동해안도 기온이 올라서 전국적으로 어제보다 더 덥겠습니다.

많은 하늘에 햇볕이 뜨겁게 내리쬐고 있는데요.

건조한 공기탓에 기온도 빠르게 오르겠습니다.

한낮에 서울 38도 강릉 33도로 어제보다 2도에서 5도가량 오르겠습니다.

내일과 모레는 서울이 무려 39도까지 오르면서 이번 폭염의 최대 고비가 되겠고요.

밤에도 30도안팎으로 덥겠습니다.

낮동안 가급적이면 야외활동은 자제하시고 충분한 휴식과 수분섭취를 해야겠습니다.

오늘 수도권과 충남 경남에는 오존 농도가 높게 나타나겠습니다.

오늘 전국 대체로 맑겠지만 제주도는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현재 서쪽지방은 기온이 30도안팎입니다.

낮기온은 서울 38도 광주 37도 대구36도로 덥겠습니다.

동해안과 남해안 제주도로 피서가신분들은 너울성 파도를 주의해야겠습니다.

기상정보였습니다.
  • [날씨] 어제보다 더 더워…서울 한낮 38도
    • 입력 2018-07-31 08:54:53
    • 수정2018-07-31 08:56:22
    아침뉴스타임
오늘은 폭염이 주춤했던 동해안도 기온이 올라서 전국적으로 어제보다 더 덥겠습니다.

많은 하늘에 햇볕이 뜨겁게 내리쬐고 있는데요.

건조한 공기탓에 기온도 빠르게 오르겠습니다.

한낮에 서울 38도 강릉 33도로 어제보다 2도에서 5도가량 오르겠습니다.

내일과 모레는 서울이 무려 39도까지 오르면서 이번 폭염의 최대 고비가 되겠고요.

밤에도 30도안팎으로 덥겠습니다.

낮동안 가급적이면 야외활동은 자제하시고 충분한 휴식과 수분섭취를 해야겠습니다.

오늘 수도권과 충남 경남에는 오존 농도가 높게 나타나겠습니다.

오늘 전국 대체로 맑겠지만 제주도는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현재 서쪽지방은 기온이 30도안팎입니다.

낮기온은 서울 38도 광주 37도 대구36도로 덥겠습니다.

동해안과 남해안 제주도로 피서가신분들은 너울성 파도를 주의해야겠습니다.

기상정보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