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화마 앞에서 손주 끌어안고 숨진 조부모들
입력 2018.07.31 (11:33)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캘리포니아주 북부 레딩의 한 작은 마을.

외출 중이던 에드 씨에게 집에 있던 증손자로부터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집 앞까지 산불이 밀어닥쳤으니 빨리 와달라는 다급한 외침이었습니다.

하지만 순식간에 번진 산불로 집으로 가는 길목 곳곳이 통제돼 에드 씨는 제때 도착하지 못했습니다.

결국 목숨을 잃은 채 발견된 가족들,

사망 당시 에드 씨의 아내는 어린 두 증손주를 꼭 껴안고 있었습니다.

마지막 순간까지 증손자와 증손녀를 불길에서 막아보려 했던 겁니다.

[에드 블레드소/캘리포니아 산불 희생자 유족 : "손주는 저에게 사랑한다. 빨리 우리에게 와달라고 했어요. 저는 가고 있다고 했죠. 손주는 죽는 순간까지 저에게 말했어요."]

강풍을 타고 삽시간에 주택가까지 집어삼켜버린 그리스 산불.

화재가 덮친 날 할아버지 할머니와 함께 나갔다가 실종된 9살 쌍둥이 자매의 사연이 전파를 탔습니다.

하지만 쌍둥이 자매도 끝내 할아버지 할머니와 함께 불에 탄 주검으로 발견됐습니다.

발견 당시 네 사람은 구조대원들이 떼어내기 어려울 정도로 꼭 껴안은 모습이었습니다.

죽음의 문턱에서도 자신의 생명을 던져 손주를 구해보려했던 할아버지 할머니의 사랑이 미국과 그리스 국민들을 울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 [자막뉴스] 화마 앞에서 손주 끌어안고 숨진 조부모들
    • 입력 2018-07-31 11:33:12
    자막뉴스
캘리포니아주 북부 레딩의 한 작은 마을.

외출 중이던 에드 씨에게 집에 있던 증손자로부터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집 앞까지 산불이 밀어닥쳤으니 빨리 와달라는 다급한 외침이었습니다.

하지만 순식간에 번진 산불로 집으로 가는 길목 곳곳이 통제돼 에드 씨는 제때 도착하지 못했습니다.

결국 목숨을 잃은 채 발견된 가족들,

사망 당시 에드 씨의 아내는 어린 두 증손주를 꼭 껴안고 있었습니다.

마지막 순간까지 증손자와 증손녀를 불길에서 막아보려 했던 겁니다.

[에드 블레드소/캘리포니아 산불 희생자 유족 : "손주는 저에게 사랑한다. 빨리 우리에게 와달라고 했어요. 저는 가고 있다고 했죠. 손주는 죽는 순간까지 저에게 말했어요."]

강풍을 타고 삽시간에 주택가까지 집어삼켜버린 그리스 산불.

화재가 덮친 날 할아버지 할머니와 함께 나갔다가 실종된 9살 쌍둥이 자매의 사연이 전파를 탔습니다.

하지만 쌍둥이 자매도 끝내 할아버지 할머니와 함께 불에 탄 주검으로 발견됐습니다.

발견 당시 네 사람은 구조대원들이 떼어내기 어려울 정도로 꼭 껴안은 모습이었습니다.

죽음의 문턱에서도 자신의 생명을 던져 손주를 구해보려했던 할아버지 할머니의 사랑이 미국과 그리스 국민들을 울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