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 서울 38도, 수도권 사흘간 40도 가까운 극한 폭염
입력 2018.07.31 (12:00) IT·과학
오늘부터 사흘간 수도권 지역은 최고 40도 가까이 오르는 극한 폭염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오늘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38도, 내일과 모레는 39도까지 치솟겠다고 예보했습니다.

오늘 춘천과 대전, 광주는 37도, 대구 36도, 강릉은 33도까지 올라가는 등 어제보다 1도에서 4도 정도 높겠습니다.

기상청은 맑은 날씨 속에 강한 햇빛에 의해 기온이 오르고, 수도권 등 서쪽 지역은 동풍이 내륙을 지나면서 더욱 가열되는 효과로 인해 곳곳에서 최고기온 기록이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오늘은 전국이 대체로 맑겠고, 제주도는 한때 소나기가 오겠습니다.

미세먼지는 전국에서 '보통' 수준이 이어지겠지만, 오존은 오후에 수도권과 충남, 경남 지역에서 '나쁨' 수준이 예상됩니다.

바다의 물결은 제주도 부근 해상에서 2에서 4미터로 높게 일겠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오늘 서울 38도, 수도권 사흘간 40도 가까운 극한 폭염
    • 입력 2018-07-31 12:00:41
    IT·과학
오늘부터 사흘간 수도권 지역은 최고 40도 가까이 오르는 극한 폭염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오늘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38도, 내일과 모레는 39도까지 치솟겠다고 예보했습니다.

오늘 춘천과 대전, 광주는 37도, 대구 36도, 강릉은 33도까지 올라가는 등 어제보다 1도에서 4도 정도 높겠습니다.

기상청은 맑은 날씨 속에 강한 햇빛에 의해 기온이 오르고, 수도권 등 서쪽 지역은 동풍이 내륙을 지나면서 더욱 가열되는 효과로 인해 곳곳에서 최고기온 기록이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오늘은 전국이 대체로 맑겠고, 제주도는 한때 소나기가 오겠습니다.

미세먼지는 전국에서 '보통' 수준이 이어지겠지만, 오존은 오후에 수도권과 충남, 경남 지역에서 '나쁨' 수준이 예상됩니다.

바다의 물결은 제주도 부근 해상에서 2에서 4미터로 높게 일겠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