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까사미아’ 침구류서 라돈 검출…“한 달 안에 수거”
입력 2018.07.31 (12:28) 수정 2018.07.31 (13:3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진침대의 매트리스에 이어 국내 다른 업체의 침구류에서도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됐습니다.

'까사미아'의 베개와 깔개 일부 제품인데요,

방사성 물질 모나자이트가 사용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보도에 김범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1급 발암물질 라돈이 검출된 제품은 까사미아의 침구 세트 '까사온 메모텍스'입니다.

지난달 한 소비자가 해당 제품에서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되고 있다며 까사미아 측에 제보했습니다.

까사미아 측의 신고로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제품 시료 13개를 분석한 결과 깔개 제품 2개와 베개 1개 제품에서 기준치 이상의 방사선량이 검출됐습니다.

특히 베개 폼 제품의 경우 방사선량이 기준치의 2배를 넘었습니다.

업체 측은 음이온 효과를 위해 첨가된 황토 가루 성분 탓에 라돈이 검출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까사미아 관계자/음성변조 : "이 제품이 황토 성분이 들어가서 음이온을 방출한다는 제품이었는데요. 함유된 황토 성분에서 라돈이 측정된 것 같습니다."]

해당 제품들은 지난 2011년 4월부터 6개월 동안 홈쇼핑을 통해 만 2천여 개가 팔려 나갔습니다.

[채희연/원자력안전위원회 생활방사선안전과장 : "저희가 2013년도 생방법이 시행된 이후의 유통현황에 대해서는 파악할 수가 있었는데, 그 이전 자료에 대해서는 정확한 데이터가 없었습니다."]

까사미아 측은 판매 중인 다른 제품에서는 방사성 물질이 검출되지 않았다는 입장이지만, 상당수 제품이 단종돼 샘플 확보가 어려운 상황입니다.

원안위는 해당 제품에 대한 즉각적인 수거 명령을 내렸습니다.

까사미아는 전용 콜센터를 통해 한 달 안에 해당 제품을 수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또 다른 침구업체인 '티앤아이' 베개 커버에서도 라돈이 나온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대진침대 매트리스에 이어 다른 회사 침구에서도 방사성 물질 검출이 잇따르면서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범주입니다.
  • ‘까사미아’ 침구류서 라돈 검출…“한 달 안에 수거”
    • 입력 2018-07-31 12:30:05
    • 수정2018-07-31 13:31:18
    뉴스 12
[앵커]

대진침대의 매트리스에 이어 국내 다른 업체의 침구류에서도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됐습니다.

'까사미아'의 베개와 깔개 일부 제품인데요,

방사성 물질 모나자이트가 사용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보도에 김범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1급 발암물질 라돈이 검출된 제품은 까사미아의 침구 세트 '까사온 메모텍스'입니다.

지난달 한 소비자가 해당 제품에서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되고 있다며 까사미아 측에 제보했습니다.

까사미아 측의 신고로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제품 시료 13개를 분석한 결과 깔개 제품 2개와 베개 1개 제품에서 기준치 이상의 방사선량이 검출됐습니다.

특히 베개 폼 제품의 경우 방사선량이 기준치의 2배를 넘었습니다.

업체 측은 음이온 효과를 위해 첨가된 황토 가루 성분 탓에 라돈이 검출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까사미아 관계자/음성변조 : "이 제품이 황토 성분이 들어가서 음이온을 방출한다는 제품이었는데요. 함유된 황토 성분에서 라돈이 측정된 것 같습니다."]

해당 제품들은 지난 2011년 4월부터 6개월 동안 홈쇼핑을 통해 만 2천여 개가 팔려 나갔습니다.

[채희연/원자력안전위원회 생활방사선안전과장 : "저희가 2013년도 생방법이 시행된 이후의 유통현황에 대해서는 파악할 수가 있었는데, 그 이전 자료에 대해서는 정확한 데이터가 없었습니다."]

까사미아 측은 판매 중인 다른 제품에서는 방사성 물질이 검출되지 않았다는 입장이지만, 상당수 제품이 단종돼 샘플 확보가 어려운 상황입니다.

원안위는 해당 제품에 대한 즉각적인 수거 명령을 내렸습니다.

까사미아는 전용 콜센터를 통해 한 달 안에 해당 제품을 수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또 다른 침구업체인 '티앤아이' 베개 커버에서도 라돈이 나온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대진침대 매트리스에 이어 다른 회사 침구에서도 방사성 물질 검출이 잇따르면서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범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