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승환, ‘친정팀’ 세인트루이스전 1⅓이닝 무실점
입력 2018.07.31 (12:41) 수정 2018.07.31 (13:28) 연합뉴스
오승환(36·콜로라도 로키스)이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를 떠난 이후 첫 부시 스타디움 방문에서 맹활약했다.

오승환은 31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와의 방문경기에 4-4 동점이 된 7회말 2사 1, 2루에서 등판했다.

콜로라도는 선발 타일러 앤더슨이 4-1로 앞선 7회말 세 타자 연속 볼넷으로 무사 만루를 자초하며 위기를 맞았다.

스콧 오버그가 구원 등판했지만 밀어내기 볼넷에 이어 맷 카펜터에게 2타점 적시타를 내줘 스코어는 4-4 동점이 됐다.

콜로라도 벤치는 역전을 막기 위해 오승환을 호출했다.

오승환의 이적 후 첫 부시 스타디움 등판이었다. 오승환은 2016년부터 2년간 세인트루이스 불펜의 핵심으로 활약했다.

기존 마무리 투수였던 트레버 로즌솔을 밀어내고 마무리 투수로 자리를 잡으며 2년간 138경기에 나와 39세이브에 평균자책점 2.85를 기록했다.

계약 만료로 세인트루이스와 결별한 오승환은 이후 토론토 블루제이스를 거쳐 콜로라도 유니폼을 입고 처음으로 부시 스타디움을 방문했다.

세인트루이스 팬들은 친정팀을 찾은 오승환을 기립박수로 환영했다.

운명의 장난처럼 오승환이 처음 상대한 타자는 세인트루이스 시절 배터리 호흡을 맞췄던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였다.

오승환은 1볼에서 2구째 83.3마일(약 134㎞)짜리 컷패스트볼을 던져 좌익수 뜬공으로 돌려세우고 실점 위기를 막아냈다.

8회말에도 마운드에 오른 오승환은 첫 타자 폴 데용을 루킹 삼진, 마르셀 오수나를 2루수 직선타로 요리하고 아웃카운트 2개를 쉽게 잡아냈다.

이후 오승환은 제드 저코에게 좌전 안타를 내줬으나 야이로 무노스를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하고 공 17개로 1⅓이닝을 1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오승환은 콜로라도 유니폼을 입고 두 번째 등판에서도 호투하며 시즌 평균자책점을 2.63에서 2.55로 낮췄다.

오승환은 9회말 시작과 동시에 애덤 오타비노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4-4 스코어가 유지된 채 승부는 연장으로 접어들었다.

콜로라도는 연장 10회말 5번째 투수 제이크 맥기가 오수나에게 끝내기 홈런을 얻어맞고 4-5로 패해 4연승 행진을 마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오승환, ‘친정팀’ 세인트루이스전 1⅓이닝 무실점
    • 입력 2018-07-31 12:41:49
    • 수정2018-07-31 13:28:43
    연합뉴스
오승환(36·콜로라도 로키스)이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를 떠난 이후 첫 부시 스타디움 방문에서 맹활약했다.

오승환은 31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와의 방문경기에 4-4 동점이 된 7회말 2사 1, 2루에서 등판했다.

콜로라도는 선발 타일러 앤더슨이 4-1로 앞선 7회말 세 타자 연속 볼넷으로 무사 만루를 자초하며 위기를 맞았다.

스콧 오버그가 구원 등판했지만 밀어내기 볼넷에 이어 맷 카펜터에게 2타점 적시타를 내줘 스코어는 4-4 동점이 됐다.

콜로라도 벤치는 역전을 막기 위해 오승환을 호출했다.

오승환의 이적 후 첫 부시 스타디움 등판이었다. 오승환은 2016년부터 2년간 세인트루이스 불펜의 핵심으로 활약했다.

기존 마무리 투수였던 트레버 로즌솔을 밀어내고 마무리 투수로 자리를 잡으며 2년간 138경기에 나와 39세이브에 평균자책점 2.85를 기록했다.

계약 만료로 세인트루이스와 결별한 오승환은 이후 토론토 블루제이스를 거쳐 콜로라도 유니폼을 입고 처음으로 부시 스타디움을 방문했다.

세인트루이스 팬들은 친정팀을 찾은 오승환을 기립박수로 환영했다.

운명의 장난처럼 오승환이 처음 상대한 타자는 세인트루이스 시절 배터리 호흡을 맞췄던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였다.

오승환은 1볼에서 2구째 83.3마일(약 134㎞)짜리 컷패스트볼을 던져 좌익수 뜬공으로 돌려세우고 실점 위기를 막아냈다.

8회말에도 마운드에 오른 오승환은 첫 타자 폴 데용을 루킹 삼진, 마르셀 오수나를 2루수 직선타로 요리하고 아웃카운트 2개를 쉽게 잡아냈다.

이후 오승환은 제드 저코에게 좌전 안타를 내줬으나 야이로 무노스를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하고 공 17개로 1⅓이닝을 1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오승환은 콜로라도 유니폼을 입고 두 번째 등판에서도 호투하며 시즌 평균자책점을 2.63에서 2.55로 낮췄다.

오승환은 9회말 시작과 동시에 애덤 오타비노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4-4 스코어가 유지된 채 승부는 연장으로 접어들었다.

콜로라도는 연장 10회말 5번째 투수 제이크 맥기가 오수나에게 끝내기 홈런을 얻어맞고 4-5로 패해 4연승 행진을 마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