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미야기산 꽃게 풍년…대지진 덕분?
입력 2018.07.31 (12:52) 수정 2018.07.31 (13:0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야기현 앞바다에서 꽃게 어획량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동일본 대지진 때문입니다.

[리포트]

일본 전체의 식자재가 모인다는 도쿄 '쓰키지' 수산시장.

미야기현 꽃게가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가격이 털게의 절반도 안되는데다 살과 알에 감칠맛이 있기 때문입니다.

[중도매인 : "신선한 데다 가격도 저렴하니 잘 팔리죠."]

과거 미야기현에서는 꽃게가 거의 잡히지 않았지만 지금은 쓰키지 시장 꽃게 취급량의 80%를 미야기산 꽃게입니다.

이처럼 어획량이 급증한 것은 동일본 대지진 때문인데요.

대지진이 있던 해인 2011년에는 어획량이 9톤에 불과했지만 2015년에는 500톤을 넘어 일본 최고를 차지했고 그 후에도 어획량이 계속 늘고 있습니다.

[어민 : "아주 많이 잡혀요. 이렇게 많이 잡힌 적이 없었죠."]

미야기현 수산기술종합센타가 바닷 속을 조사한 결과 미야기현 연안지역 해저에서 진흙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밝혀졌는데요.

쓰나미가 몰려왔다 빠지면서 육상과 개펄에 있던 진흙이 바다로 쓸려가 꽃게가 살기좋은 환경을 만든 것으로 보입니다.
  • 日 미야기산 꽃게 풍년…대지진 덕분?
    • 입력 2018-07-31 12:55:25
    • 수정2018-07-31 13:05:11
    뉴스 12
[앵커]

미야기현 앞바다에서 꽃게 어획량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동일본 대지진 때문입니다.

[리포트]

일본 전체의 식자재가 모인다는 도쿄 '쓰키지' 수산시장.

미야기현 꽃게가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가격이 털게의 절반도 안되는데다 살과 알에 감칠맛이 있기 때문입니다.

[중도매인 : "신선한 데다 가격도 저렴하니 잘 팔리죠."]

과거 미야기현에서는 꽃게가 거의 잡히지 않았지만 지금은 쓰키지 시장 꽃게 취급량의 80%를 미야기산 꽃게입니다.

이처럼 어획량이 급증한 것은 동일본 대지진 때문인데요.

대지진이 있던 해인 2011년에는 어획량이 9톤에 불과했지만 2015년에는 500톤을 넘어 일본 최고를 차지했고 그 후에도 어획량이 계속 늘고 있습니다.

[어민 : "아주 많이 잡혀요. 이렇게 많이 잡힌 적이 없었죠."]

미야기현 수산기술종합센타가 바닷 속을 조사한 결과 미야기현 연안지역 해저에서 진흙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밝혀졌는데요.

쓰나미가 몰려왔다 빠지면서 육상과 개펄에 있던 진흙이 바다로 쓸려가 꽃게가 살기좋은 환경을 만든 것으로 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