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관리직도 근무시간 파악 의무화
입력 2018.07.31 (14:00) 수정 2018.07.31 (14:17) 국제
일본 정부가 내년 4월부터 기업들을 상대로 관리직의 노동시간 파악을 의무화한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31일 전했습니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140만 명의 관리직들의 노동시간 파악을 기업에 의무화해 과도한 노동을 막도록 유도할 방침입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현재 일본은 일반 노동자에 대해서만 근무시간 파악을 의무화하고 있습니다. 출근카드 등을 이용해 종업원의 노동시간을 기록해 3년동안 보존해야 합니다.

반면 관리직은 경영자측으로 분류해 근무시간 규제 대상에서 제외돼 있습니다. 그러나 후생노동성은 관리직 가운데서도 근무 형태가 일반 노동자와 다르지 않은 사례가 있는 만큼 관리직을 포함해 고용자 전체의 노동시간 관리를 엄격히 해서 장시간 노동을 막겠다는 생각입니다.

이를 위해 후생노동성은 노동관련법 성령(시행령)을 개정해 2019 회계연도가 시작되는 내년 4월부터 근무시간 기록 대상에 관리직도 포함할 예정입니다.

  • 日, 관리직도 근무시간 파악 의무화
    • 입력 2018-07-31 14:00:22
    • 수정2018-07-31 14:17:42
    국제
일본 정부가 내년 4월부터 기업들을 상대로 관리직의 노동시간 파악을 의무화한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31일 전했습니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140만 명의 관리직들의 노동시간 파악을 기업에 의무화해 과도한 노동을 막도록 유도할 방침입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현재 일본은 일반 노동자에 대해서만 근무시간 파악을 의무화하고 있습니다. 출근카드 등을 이용해 종업원의 노동시간을 기록해 3년동안 보존해야 합니다.

반면 관리직은 경영자측으로 분류해 근무시간 규제 대상에서 제외돼 있습니다. 그러나 후생노동성은 관리직 가운데서도 근무 형태가 일반 노동자와 다르지 않은 사례가 있는 만큼 관리직을 포함해 고용자 전체의 노동시간 관리를 엄격히 해서 장시간 노동을 막겠다는 생각입니다.

이를 위해 후생노동성은 노동관련법 성령(시행령)을 개정해 2019 회계연도가 시작되는 내년 4월부터 근무시간 기록 대상에 관리직도 포함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