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윤덕여호 소집…황금세대로 최고 성적 도전
입력 2018.07.31 (16:11) 수정 2018.07.31 (16:12)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2010년 광저우 대회에서 아시안게임 역대 최고 성적인 3위.

4년 전 인천에서 2회 연속 동메달을 따낸 여자 축구대표팀.

새로운 도전을 앞두고 해외파와 부상자를 제외한 16명의 선수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이번이 두 번째 아시안게임인 윤덕여 감독의 목표는 단 한 번도 밟지 못했던 결승 진출입니다.

[윤덕여/여자축구대표팀 감독 : "2014년도 아시아경기 대회 때 아쉬움을 또 한 번 우리 선수들과 함께 좋은 결과로 가져오고자 하는 생각 갖고 있습니다."]

대표팀은 타이완과 몰디브, 개최국 인도네시아와 조별예선을 치릅니다.

조 1위가 유력한 만큼 일본과의 맞대결이 예상되는 4강전이 최대 고비입니다.

이번 대표팀에는 지난 4월 2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이룬 주역들이 건재합니다.

해외파인 에이스 지소연과 베테랑 전가을, 조소현 등 총출동한 황금세대들의 경험이 큰 자산입니다.

[전가을/여자 축구 국가대표 : "아시안게임 경험이 있기 때문에 경험이 개인적,팀적으로 도움이 됐으면 좋겠고...금메달따서 여자축구가 대한민국에 일 한번 쳐보고 싶습니다."]

소집 이후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한 대표팀은 다음달 13일 결전지인 인도네시아 팔렘방으로 떠납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 [자막뉴스] 윤덕여호 소집…황금세대로 최고 성적 도전
    • 입력 2018-07-31 16:11:13
    • 수정2018-07-31 16:12:06
    자막뉴스
2010년 광저우 대회에서 아시안게임 역대 최고 성적인 3위.

4년 전 인천에서 2회 연속 동메달을 따낸 여자 축구대표팀.

새로운 도전을 앞두고 해외파와 부상자를 제외한 16명의 선수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이번이 두 번째 아시안게임인 윤덕여 감독의 목표는 단 한 번도 밟지 못했던 결승 진출입니다.

[윤덕여/여자축구대표팀 감독 : "2014년도 아시아경기 대회 때 아쉬움을 또 한 번 우리 선수들과 함께 좋은 결과로 가져오고자 하는 생각 갖고 있습니다."]

대표팀은 타이완과 몰디브, 개최국 인도네시아와 조별예선을 치릅니다.

조 1위가 유력한 만큼 일본과의 맞대결이 예상되는 4강전이 최대 고비입니다.

이번 대표팀에는 지난 4월 2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이룬 주역들이 건재합니다.

해외파인 에이스 지소연과 베테랑 전가을, 조소현 등 총출동한 황금세대들의 경험이 큰 자산입니다.

[전가을/여자 축구 국가대표 : "아시안게임 경험이 있기 때문에 경험이 개인적,팀적으로 도움이 됐으면 좋겠고...금메달따서 여자축구가 대한민국에 일 한번 쳐보고 싶습니다."]

소집 이후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한 대표팀은 다음달 13일 결전지인 인도네시아 팔렘방으로 떠납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