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비자단체 “치킨 가맹본부 이익↑…닭고기값 하락해도 치킨값 올려”
입력 2018.07.31 (16:43) 수정 2018.07.31 (16:50) 경제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가 대표 치킨업계 5곳(교촌치킨ㆍBHCㆍBBQ치킨ㆍ굽네치킨ㆍ네네치킨)의 손익계산서를 분석한 결과, 가맹본부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최근 5년간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평균 매출액은 BBQ치킨(6.8%)을 제외한 나머지 4개 업체가 14% 이상 증가했고, 특히 BHC는 26.4%로 가장 큰 폭으로 늘었습니다.

영업이익의 경우 네네치킨이 5년간 연평균 31%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인 가운데, 5개 업체 모두 연평균 5% 이상씩 증가했습니다.

유사업종과 비교해 보면, 지난 5년간 치킨 가맹본부의 평균 영업이익률(14.7%)은 피자 가맹본부(3.1%, 도미노피자·미스터피자·피자에땅)의 4.7배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치킨 원재료인 닭고기의 연평균 시세는 지난해를 제외하고 2013년부터 2018년까지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물가감시센터는 "닭고기 가격이 하락했는데도 치킨업계들은 신메뉴와 세트메뉴를 출시하는 방식으로 오히려 가격을 인상했다"고 지적했습니다.

BHC와 BBQ치킨의 최근 3년간 신메뉴 가격을 살펴보면 기존 오리지널 프라이드 치킨보다 약 6.7∼21.9% 인상된 가격으로 출시됐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소비자단체 “치킨 가맹본부 이익↑…닭고기값 하락해도 치킨값 올려”
    • 입력 2018-07-31 16:43:44
    • 수정2018-07-31 16:50:01
    경제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가 대표 치킨업계 5곳(교촌치킨ㆍBHCㆍBBQ치킨ㆍ굽네치킨ㆍ네네치킨)의 손익계산서를 분석한 결과, 가맹본부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최근 5년간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평균 매출액은 BBQ치킨(6.8%)을 제외한 나머지 4개 업체가 14% 이상 증가했고, 특히 BHC는 26.4%로 가장 큰 폭으로 늘었습니다.

영업이익의 경우 네네치킨이 5년간 연평균 31%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인 가운데, 5개 업체 모두 연평균 5% 이상씩 증가했습니다.

유사업종과 비교해 보면, 지난 5년간 치킨 가맹본부의 평균 영업이익률(14.7%)은 피자 가맹본부(3.1%, 도미노피자·미스터피자·피자에땅)의 4.7배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치킨 원재료인 닭고기의 연평균 시세는 지난해를 제외하고 2013년부터 2018년까지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물가감시센터는 "닭고기 가격이 하락했는데도 치킨업계들은 신메뉴와 세트메뉴를 출시하는 방식으로 오히려 가격을 인상했다"고 지적했습니다.

BHC와 BBQ치킨의 최근 3년간 신메뉴 가격을 살펴보면 기존 오리지널 프라이드 치킨보다 약 6.7∼21.9% 인상된 가격으로 출시됐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