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태훈 “‘내란음모 공범’ 한국당은 헌법 정체성부터 밝혀야”
입력 2018.07.31 (17:00) 수정 2018.07.31 (17:03) 정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임태훈 군 인권센터 소장의 성 정체성을 언급한 데 대해, 임 소장은 "한국당은 내란 음모의 공범"이라고 규정하고 "국민들이 궁금해하는 것은 한국당의 헌법 정체성"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임태훈 소장은 오늘(3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무사 계엄 세부 문건에는 군이 당시 정부 여당인 자유한국당과 공모해 의원 정족수를 고의로 미달시키는 계획이 제시되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임 소장은 "자유한국당은 공당으로서 친위 쿠데타 연루 여부를 국민 앞에 해명할 책임이 있다"면서 "당 내부에 내란 음모에 가담한 공범들이 있는지 확인부터 해보기 바란다"고 요구했습니다.

김성태 원내대표가 성 정체성을 언급한 데 대해서는 "하등의 상관이 없는 내용까지 끌어와 물 타기를 시도한 것"이라면서 공당의 대표로서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주장하고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또, 군 개혁에 대해 군대에 다녀온 사람이 말할 자격이 있다는 발언에 대해서는 "북한을 가야만 북한 인권을 얘기할 수 있는가"라고 반문하며 "말장난에 불과하다"고 일축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임태훈 “‘내란음모 공범’ 한국당은 헌법 정체성부터 밝혀야”
    • 입력 2018-07-31 17:00:26
    • 수정2018-07-31 17:03:04
    정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임태훈 군 인권센터 소장의 성 정체성을 언급한 데 대해, 임 소장은 "한국당은 내란 음모의 공범"이라고 규정하고 "국민들이 궁금해하는 것은 한국당의 헌법 정체성"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임태훈 소장은 오늘(3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무사 계엄 세부 문건에는 군이 당시 정부 여당인 자유한국당과 공모해 의원 정족수를 고의로 미달시키는 계획이 제시되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임 소장은 "자유한국당은 공당으로서 친위 쿠데타 연루 여부를 국민 앞에 해명할 책임이 있다"면서 "당 내부에 내란 음모에 가담한 공범들이 있는지 확인부터 해보기 바란다"고 요구했습니다.

김성태 원내대표가 성 정체성을 언급한 데 대해서는 "하등의 상관이 없는 내용까지 끌어와 물 타기를 시도한 것"이라면서 공당의 대표로서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주장하고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또, 군 개혁에 대해 군대에 다녀온 사람이 말할 자격이 있다는 발언에 대해서는 "북한을 가야만 북한 인권을 얘기할 수 있는가"라고 반문하며 "말장난에 불과하다"고 일축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