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흥민, 11월 A매치 불참…아시안컵 1, 2차전도 불발
입력 2018.07.31 (17:01) 연합뉴스
한국 축구의 간판스타 손흥민(26·토트넘)이 오는 11월 축구대표팀 평가전에 참가하지 못한다. 더불어 내년 1월 예정된 아시안컵 조별리그 1, 2차전도 빠지게 된다.

대한축구협회는 31일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에서 브리핑을 열고 "손흥민의 소속팀인 토트넘과 아시안게임 차출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11월 예정된 대표팀 평가전에 부르지 않기로 했다"라며 "내년 1월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열리는 2019 아시안컵 조별리그 1, 2차전도 빠지게 됐다"고 밝혔다.

축구협회에 따르면 토트넘은 애초 손흥민을 아시안게임에 보내주는 대신 아시안컵 때는 소집하지 말아 달라고 했다. 아시안게임도 8월 18일 정규리그 풀럼전까지 치르고 나서 보내주겠다고 제안을 했다.

8월 18일 경기까지 치르고 U-23 대표팀에 합류하면 사실상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4경기를 모두 못 뛰는 상황이 벌어지게 되는 만큼 손흥민은 소속팀에 8월 11일 개막전까지 뛰고 인도네시아로 가겠다고 강하게 요청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의사를 수용하면서 축구협회와 11월 A매치 불참과 함께 내년 1월 아시안컵 때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정규리그 경기를 끝낸 뒤 대표팀에 차출해주겠다는 것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손흥민은 11월 A매치와 더불어 아시안컵 1차전 필리핀전(2019년 1월 7일)과 2차전 키르기스스탄전(2019년 1월 11일)에는 뛸 수 없게 됐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토트넘이 처음에는 한 시즌에 두 개의 국제대회에 손흥민을 모두 보내주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였다"라며 "손흥민이 구단에 강하게 부탁을 하면서 어렵게 합의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손흥민, 11월 A매치 불참…아시안컵 1, 2차전도 불발
    • 입력 2018-07-31 17:01:28
    연합뉴스
한국 축구의 간판스타 손흥민(26·토트넘)이 오는 11월 축구대표팀 평가전에 참가하지 못한다. 더불어 내년 1월 예정된 아시안컵 조별리그 1, 2차전도 빠지게 된다.

대한축구협회는 31일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에서 브리핑을 열고 "손흥민의 소속팀인 토트넘과 아시안게임 차출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11월 예정된 대표팀 평가전에 부르지 않기로 했다"라며 "내년 1월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열리는 2019 아시안컵 조별리그 1, 2차전도 빠지게 됐다"고 밝혔다.

축구협회에 따르면 토트넘은 애초 손흥민을 아시안게임에 보내주는 대신 아시안컵 때는 소집하지 말아 달라고 했다. 아시안게임도 8월 18일 정규리그 풀럼전까지 치르고 나서 보내주겠다고 제안을 했다.

8월 18일 경기까지 치르고 U-23 대표팀에 합류하면 사실상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4경기를 모두 못 뛰는 상황이 벌어지게 되는 만큼 손흥민은 소속팀에 8월 11일 개막전까지 뛰고 인도네시아로 가겠다고 강하게 요청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의사를 수용하면서 축구협회와 11월 A매치 불참과 함께 내년 1월 아시안컵 때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정규리그 경기를 끝낸 뒤 대표팀에 차출해주겠다는 것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손흥민은 11월 A매치와 더불어 아시안컵 1차전 필리핀전(2019년 1월 7일)과 2차전 키르기스스탄전(2019년 1월 11일)에는 뛸 수 없게 됐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토트넘이 처음에는 한 시즌에 두 개의 국제대회에 손흥민을 모두 보내주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였다"라며 "손흥민이 구단에 강하게 부탁을 하면서 어렵게 합의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