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뜨거운 한반도
서울 한낮 38.3도…내일 ‘39도’ 111년 만에 최악 폭염 전망
입력 2018.07.31 (17:00) 수정 2018.07.31 (17:47)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 서울의 최고기온이 38.3도까지 올라가 올여름 들어 가장 높았습니다.

내일과 모레는 이번 폭염이 절정에 이르면서 서울의 낮 기온이 39도로 예상돼 관측 이후 111년 만에 가장 심한 폭염이 될 전망입니다.

신방실 기상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나날이 폭염의 기세가 강해지고 있습니다.

오늘 낮 최고기온은 강원도 영월과 홍천 38.5도, 서울 38.3도 등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 38도를 웃돌았습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경보가 계속되는 가운데 8월이 시작되는 내일과 모레는 올여름 무더위가 절정에 이르겠습니다.

내일과 모레 이틀간 서울의 한낮 기온이 39도까지 오르는 등 기상 관측 이후 최고 기록이 세워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1907년부터 기상 관측이 시작된 서울에서는 지금까지 기록된 최고기온이 38.4도로, 무더위가 극심했던 1994년 7월에 세워졌습니다.

오늘 낮 최고기온은 1994년 7월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고, 내일 39도까지 치솟는다면 기상 관측 111년 만에 가장 극심한 폭염으로 기록될 수 있습니다.

기상청은 이달 상순부터 시작된 무더위 속7에 뜨거운 열기가 나날이 축적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여기에 중국 북부에 자리 잡은 고기압에서 덥고 건조한 동풍이 밀려오며 사흘 정도는 수도권 등 중부지방의 기온을 끌어올릴 것으로 보입니다.

남부지방은 열대 저압부로 약해진 12호 태풍 종다리에서 많은 수증기가 유입돼 중부지방보다 기온은 다소 낮지만 더욱 후텁지근하겠습니다.

앞으로 사흘간은 기록적인 폭염이 예보된 만큼 열사병 등 건강과 농수산물 피해, 가축 폐사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 서울 한낮 38.3도…내일 ‘39도’ 111년 만에 최악 폭염 전망
    • 입력 2018-07-31 17:01:35
    • 수정2018-07-31 17:47:44
    뉴스 5
[앵커]

오늘 서울의 최고기온이 38.3도까지 올라가 올여름 들어 가장 높았습니다.

내일과 모레는 이번 폭염이 절정에 이르면서 서울의 낮 기온이 39도로 예상돼 관측 이후 111년 만에 가장 심한 폭염이 될 전망입니다.

신방실 기상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나날이 폭염의 기세가 강해지고 있습니다.

오늘 낮 최고기온은 강원도 영월과 홍천 38.5도, 서울 38.3도 등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 38도를 웃돌았습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경보가 계속되는 가운데 8월이 시작되는 내일과 모레는 올여름 무더위가 절정에 이르겠습니다.

내일과 모레 이틀간 서울의 한낮 기온이 39도까지 오르는 등 기상 관측 이후 최고 기록이 세워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1907년부터 기상 관측이 시작된 서울에서는 지금까지 기록된 최고기온이 38.4도로, 무더위가 극심했던 1994년 7월에 세워졌습니다.

오늘 낮 최고기온은 1994년 7월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고, 내일 39도까지 치솟는다면 기상 관측 111년 만에 가장 극심한 폭염으로 기록될 수 있습니다.

기상청은 이달 상순부터 시작된 무더위 속7에 뜨거운 열기가 나날이 축적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여기에 중국 북부에 자리 잡은 고기압에서 덥고 건조한 동풍이 밀려오며 사흘 정도는 수도권 등 중부지방의 기온을 끌어올릴 것으로 보입니다.

남부지방은 열대 저압부로 약해진 12호 태풍 종다리에서 많은 수증기가 유입돼 중부지방보다 기온은 다소 낮지만 더욱 후텁지근하겠습니다.

앞으로 사흘간은 기록적인 폭염이 예보된 만큼 열사병 등 건강과 농수산물 피해, 가축 폐사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