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태훈 “성 정체성? 한국당은 헌법 정체성부터 밝혀야”
입력 2018.07.31 (17:25) 수정 2018.07.31 (17:59) 취재K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임태훈 군 인권센터 소장의 성 정체성을 언급한 데 대해, 임 소장은 "한국당은 내란 음모의 공범"이라고 규정하고 "국민들이 궁금해하는 것은 한국당의 헌법 정체성"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임태훈 소장은 오늘(3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무사 계엄 세부 문건에는 군이 당시 정부 여당인 자유한국당과 공모해 의원 정족수를 고의로 미달시키는 계획이 제시되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임 소장은 "자유한국당은 공당으로서 친위 쿠데타 연루 여부를 국민 앞에 해명할 책임이 있다"면서 "당 내부에 내란 음모에 가담한 공범들이 있는지 확인부터 해보기 바란다"고 요구했습니다.

"성 소수자도 대한민국 국민...공당 대표의 발언 맞나?"

김성태 원내대표가 성 정체성을 언급한 데 대해 임 소장은 보도를 접하고 "공당 대표 입에서 나온 얘기인지, 시정잡배가 하는 이야기인지 믿기지 않아 기자들에게 사실인지 되물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김 원내대표가) 찌그러지고 있는 정당을 살리고픈 생각이 있는지, 아니면 보수당이니 극우로 가겠다는 커밍아웃인지"라고 되물었습니다.

임 소장은 "대한민국 국민 중에 많은 소수자가 있고 보수가 이를 안아야 할 책무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모두 헌법에 따라 세금을 내는 대한민국 국민"이라고 강조하고 "이러한 발언은 국회의원 입에서 할 이야기가 아니다"라고 규탄했습니다.

군 개혁에 대해 군대에 다녀온 사람이 말할 자격이 있다는 발언에 대해서는 "북한을 가야만 북한 인권을 얘기할 수 있는가"라고 반문하고 "한국당 의원 가운데 방북한 분 거의 없는데 그런 논리면 북한 인권 얘기를 못 할 것"이라면서 "말장난에 불과하다"고 반박했습니다.

또 "초선의원이면 인기 영합주의이거나 당이 선거 중이면 센 발언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비대위를 꾸린 상황에서 이런 식이면 다음 총선에서 원내교섭단체를 유지할지 의문"이라고 반문했습니다.

임 소장은 김 원내대표에 대한 향후 조치에 대해서는 명예훼손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면서도, 김 원내대표의 발언이 "정치적 행위였기 때문에 정치적 책임을 지셔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선진국에서라면 원내대표는 그만둬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공당 대표로서 김 원내대표가 자신의 실언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성 정체성 발언은 "물타기...내란 공범 있는지 단속부터 해야"

임태훈 소장은 기자회견 내내 "동성애자와 성 정체성의 혼란을 느끼는 사람을 동일시하는 무지는 차치하더라도 내란범을 지켜야 하는 이유에 국민들은 물음표를 던질 수밖에 없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임 소장은 "계엄령 문건과 관련된 의원이 있는지 자당 단속부터 하라"면서 "소속 의원이 한 명이라도 내란 음모에 연루되어 있을 경우, 통합진보당 해산 판례에 비춰 자유한국당은 위헌 정당의 오명을 벗어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럴 경우 "자유한국당은 위헌정당 심판을 받아 해산 대상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김성태 원내대표가 노무현 대통령 탄핵심판 당시 계엄 대비가 있었다는 제보를 입수했다는 주장에 대해, 군 인권센터에는 접수된 제보가 없었다면서 "증거를 내놓으시면 된다, 정치인은 자기의 말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임 소장은 김 원내대표가 화장을 문제 삼은 데 대한 입장으로 기자회견을 마무리했습니다.

임 소장은 "기자회견 할 때 분장하는 것이 뭐가 잘못된 것인지 모르겠다"면서 "앞으로 한국당 의원님들은 방송 출연하실 때 분장실 들르지 마시고 맨 얼굴로 촬영하시기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임태훈 소장에 대해 "성 정체성에 혼란을 겪는 분"이라면서 "이런 분이 군 개혁을 주도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이어진 기자들의 질문에 김 원내대표는 "화장을 많이 한 모습, 양심적 병역거부를 한 전력의 사람이 기무사 개혁과 군 개혁을 이야기하는 것이 맞는 것인가"라고 거듭 말했습니다.

[연관기사] [영상] 김성태가 성정체성을 저격한 이유는…?
  • 임태훈 “성 정체성? 한국당은 헌법 정체성부터 밝혀야”
    • 입력 2018-07-31 17:25:48
    • 수정2018-07-31 17:59:02
    취재K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임태훈 군 인권센터 소장의 성 정체성을 언급한 데 대해, 임 소장은 "한국당은 내란 음모의 공범"이라고 규정하고 "국민들이 궁금해하는 것은 한국당의 헌법 정체성"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임태훈 소장은 오늘(3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무사 계엄 세부 문건에는 군이 당시 정부 여당인 자유한국당과 공모해 의원 정족수를 고의로 미달시키는 계획이 제시되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임 소장은 "자유한국당은 공당으로서 친위 쿠데타 연루 여부를 국민 앞에 해명할 책임이 있다"면서 "당 내부에 내란 음모에 가담한 공범들이 있는지 확인부터 해보기 바란다"고 요구했습니다.

"성 소수자도 대한민국 국민...공당 대표의 발언 맞나?"

김성태 원내대표가 성 정체성을 언급한 데 대해 임 소장은 보도를 접하고 "공당 대표 입에서 나온 얘기인지, 시정잡배가 하는 이야기인지 믿기지 않아 기자들에게 사실인지 되물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김 원내대표가) 찌그러지고 있는 정당을 살리고픈 생각이 있는지, 아니면 보수당이니 극우로 가겠다는 커밍아웃인지"라고 되물었습니다.

임 소장은 "대한민국 국민 중에 많은 소수자가 있고 보수가 이를 안아야 할 책무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모두 헌법에 따라 세금을 내는 대한민국 국민"이라고 강조하고 "이러한 발언은 국회의원 입에서 할 이야기가 아니다"라고 규탄했습니다.

군 개혁에 대해 군대에 다녀온 사람이 말할 자격이 있다는 발언에 대해서는 "북한을 가야만 북한 인권을 얘기할 수 있는가"라고 반문하고 "한국당 의원 가운데 방북한 분 거의 없는데 그런 논리면 북한 인권 얘기를 못 할 것"이라면서 "말장난에 불과하다"고 반박했습니다.

또 "초선의원이면 인기 영합주의이거나 당이 선거 중이면 센 발언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비대위를 꾸린 상황에서 이런 식이면 다음 총선에서 원내교섭단체를 유지할지 의문"이라고 반문했습니다.

임 소장은 김 원내대표에 대한 향후 조치에 대해서는 명예훼손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면서도, 김 원내대표의 발언이 "정치적 행위였기 때문에 정치적 책임을 지셔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선진국에서라면 원내대표는 그만둬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공당 대표로서 김 원내대표가 자신의 실언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성 정체성 발언은 "물타기...내란 공범 있는지 단속부터 해야"

임태훈 소장은 기자회견 내내 "동성애자와 성 정체성의 혼란을 느끼는 사람을 동일시하는 무지는 차치하더라도 내란범을 지켜야 하는 이유에 국민들은 물음표를 던질 수밖에 없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임 소장은 "계엄령 문건과 관련된 의원이 있는지 자당 단속부터 하라"면서 "소속 의원이 한 명이라도 내란 음모에 연루되어 있을 경우, 통합진보당 해산 판례에 비춰 자유한국당은 위헌 정당의 오명을 벗어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럴 경우 "자유한국당은 위헌정당 심판을 받아 해산 대상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김성태 원내대표가 노무현 대통령 탄핵심판 당시 계엄 대비가 있었다는 제보를 입수했다는 주장에 대해, 군 인권센터에는 접수된 제보가 없었다면서 "증거를 내놓으시면 된다, 정치인은 자기의 말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임 소장은 김 원내대표가 화장을 문제 삼은 데 대한 입장으로 기자회견을 마무리했습니다.

임 소장은 "기자회견 할 때 분장하는 것이 뭐가 잘못된 것인지 모르겠다"면서 "앞으로 한국당 의원님들은 방송 출연하실 때 분장실 들르지 마시고 맨 얼굴로 촬영하시기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임태훈 소장에 대해 "성 정체성에 혼란을 겪는 분"이라면서 "이런 분이 군 개혁을 주도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이어진 기자들의 질문에 김 원내대표는 "화장을 많이 한 모습, 양심적 병역거부를 한 전력의 사람이 기무사 개혁과 군 개혁을 이야기하는 것이 맞는 것인가"라고 거듭 말했습니다.

[연관기사] [영상] 김성태가 성정체성을 저격한 이유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