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38.3도 역대 2위 최고기온…내일과 모레 39도 예상
입력 2018.07.31 (17:30) 수정 2018.07.31 (17:35) IT·과학
오늘 서울의 한낮 기온이 38.3도까지 올라 올해 최고기온 기록을 경신했고, 서울의 역대 최고기온 2위 기록을 세웠습니다.

서울의 역대 1위 최고기온은 38.4도로 1994년 7월 24일에 기록됐습니다.

그 밖에도 강원도 홍천이 38.5도, 경기도 수원과 충북 제천도 37.5도까지 올라 해당 지역의 역대 최고기온으로 기록했습니다.

기상청은 중부지방에 나타나고 있는 기록적인 폭염이 더욱 심해져 내일과 모레는 서울이 최고 39도까지 치솟는 등 40도에 가까운 극한 폭염이 계속되겠다고 내다봤습니다.

서울이 39도까지 오르면 1907년에 종로구 송월동에서 기상 관측을 시작한 이후 111년 만에 최고 폭염으로 기록되게 됩니다.

중부지방에 나타나는 이번 폭염은 중국 북부에 자리 잡은 고기압에서 덥고 건조한 공기가 밀려와 폭염을 더욱 강화시킨 것이 원인으로 분석됩니다.

기상청은 전국 곳곳에서 기상 기록을 새로 쓸 만큼 극한 폭염이 이어지고 있다며, 건강 관리와 함께 농수산물 피해와 가축 폐사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 38.3도 역대 2위 최고기온…내일과 모레 39도 예상
    • 입력 2018-07-31 17:30:08
    • 수정2018-07-31 17:35:46
    IT·과학
오늘 서울의 한낮 기온이 38.3도까지 올라 올해 최고기온 기록을 경신했고, 서울의 역대 최고기온 2위 기록을 세웠습니다.

서울의 역대 1위 최고기온은 38.4도로 1994년 7월 24일에 기록됐습니다.

그 밖에도 강원도 홍천이 38.5도, 경기도 수원과 충북 제천도 37.5도까지 올라 해당 지역의 역대 최고기온으로 기록했습니다.

기상청은 중부지방에 나타나고 있는 기록적인 폭염이 더욱 심해져 내일과 모레는 서울이 최고 39도까지 치솟는 등 40도에 가까운 극한 폭염이 계속되겠다고 내다봤습니다.

서울이 39도까지 오르면 1907년에 종로구 송월동에서 기상 관측을 시작한 이후 111년 만에 최고 폭염으로 기록되게 됩니다.

중부지방에 나타나는 이번 폭염은 중국 북부에 자리 잡은 고기압에서 덥고 건조한 공기가 밀려와 폭염을 더욱 강화시킨 것이 원인으로 분석됩니다.

기상청은 전국 곳곳에서 기상 기록을 새로 쓸 만큼 극한 폭염이 이어지고 있다며, 건강 관리와 함께 농수산물 피해와 가축 폐사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