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탈북단체, “탈북 여종업원 강제 북송하지 말라”
입력 2018.07.31 (17:47) 수정 2018.07.31 (17:55) 사회
탈북단체가 '북한식당 여종업원 집단탈북 사건'을 직권조사하려는 인권위와 기획탈북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민변을 규탄하는 집회를 가졌습니다.

전국탈북민인권연대는 오늘(31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국가인권위원회의 직권조사 발표로 탈북 여종업원들의 신변은 물론 남한에 있는 탈북민 전체의 신변도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가 자유의사로 들어온 탈북 여종업원들조차도 북송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줘 남북 평화분위기 속에서도 탈북민들은 불안에 떨고 있다"면서, 인권위는 직권조사 발표를 철회하고 정부는 여종업원들을 북송하지 않겠다는 대국민 발표를 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탈북인권연대는 "민변이 여종업원들의 탈북이 기획탈북이라는 의혹을 지속적으로 제기해 오늘날 강제 북송 가능성이 생겼다"며, "민변은 의혹제기를 멈추고 탈북민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북한식당 여종업원 집단탈북 사건'은 2016년 4월 중국에 있는 북한식당 '류경식당' 지배인과 여종업원 12명이 탈북한 사건으로, 민변은 탈북 당시부터 국정원이 개입한 기획탈북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탈북단체, “탈북 여종업원 강제 북송하지 말라”
    • 입력 2018-07-31 17:47:28
    • 수정2018-07-31 17:55:04
    사회
탈북단체가 '북한식당 여종업원 집단탈북 사건'을 직권조사하려는 인권위와 기획탈북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민변을 규탄하는 집회를 가졌습니다.

전국탈북민인권연대는 오늘(31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국가인권위원회의 직권조사 발표로 탈북 여종업원들의 신변은 물론 남한에 있는 탈북민 전체의 신변도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가 자유의사로 들어온 탈북 여종업원들조차도 북송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줘 남북 평화분위기 속에서도 탈북민들은 불안에 떨고 있다"면서, 인권위는 직권조사 발표를 철회하고 정부는 여종업원들을 북송하지 않겠다는 대국민 발표를 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탈북인권연대는 "민변이 여종업원들의 탈북이 기획탈북이라는 의혹을 지속적으로 제기해 오늘날 강제 북송 가능성이 생겼다"며, "민변은 의혹제기를 멈추고 탈북민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북한식당 여종업원 집단탈북 사건'은 2016년 4월 중국에 있는 북한식당 '류경식당' 지배인과 여종업원 12명이 탈북한 사건으로, 민변은 탈북 당시부터 국정원이 개입한 기획탈북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