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비핵화 기싸움 속 통일차관 내일 방북…남북 관계 어디로?
입력 2018.07.31 (21:19) 수정 2018.07.31 (21:5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렇게 비핵화가 먼저냐 대북 제재 완화가 먼저냐.

북미간 신경전이 치열해지면서 우리정부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습니다.

정부는 이산가족 상봉을 앞두고 현지시설 점검 등을 위해 내일(1일) 통일부 차관을 금강산으로 보냅니다.

앞으로 남북, 북미 관계가 어떻게 전개될지 서지영 기자가 전망해드립니다.

[리포트]

"미국의 대북제재에 남측은 동조하지 말라"

북한이 당 기관지를 통해 우리 정부의 대북 제재 협력 움직임에 강한 불만을 쏟아냈습니다.

군통신선 연결에 필요한 물자도 미국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며 겉만 번지르르할 뿐 실속이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대북제재에 천착한 정부가 개성공단 가동과 금강산 관광 재개에 나서지 않는다고 비난했습니다.

남북 관계 진전에 대한 대남 압박이 거세지는 상황, 이런 가운데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내일(1일), 북한을 방문합니다.

천 차관은 이산가족 상봉을 앞두고 금강산 현지에서 시설 점검과 현장 근로자 격려 등을 할 예정입니다.

그러나 차관의 이례적인 방북에 금강산 관광 연계 가능성이 제기되자 통일부는 제재 국면이라며 일단 선을 그었습니다.

정부는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한미 공조에 균열을 내진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다만, 남북 관계 진전을 위해 대북제재 예외조치를 인정해줄 것을 미국에 요청하고 있습니다.

지난주 미국을 방문한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박선원 특보는 대북 제재 면제 확대 범위를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용현/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 "남북교류협력을 활성화시키는 차원에서의 제재유예조치는 우리 정부가 좀 더 적극적으로 미국을 설득하는, 그런 자리를 만들 필요가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주요국 외교 수장들이 모이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 ARF에선 비핵화 관련 외교전이 한창입니다.

청와대는 오늘(31일) 종전선언 추진과 관련해 남북미중 4자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사실상 중국의 역할을 인정하고 협력을 당부한다는 뜻입니다.

남북관계 향방 역시 비핵화 진전없이는 가늠하기 어렵다는 정부의 현실인식이 작용한 결과로 풀이됩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비핵화 기싸움 속 통일차관 내일 방북…남북 관계 어디로?
    • 입력 2018-07-31 21:21:13
    • 수정2018-07-31 21:56:52
    뉴스 9
[앵커]

이렇게 비핵화가 먼저냐 대북 제재 완화가 먼저냐.

북미간 신경전이 치열해지면서 우리정부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습니다.

정부는 이산가족 상봉을 앞두고 현지시설 점검 등을 위해 내일(1일) 통일부 차관을 금강산으로 보냅니다.

앞으로 남북, 북미 관계가 어떻게 전개될지 서지영 기자가 전망해드립니다.

[리포트]

"미국의 대북제재에 남측은 동조하지 말라"

북한이 당 기관지를 통해 우리 정부의 대북 제재 협력 움직임에 강한 불만을 쏟아냈습니다.

군통신선 연결에 필요한 물자도 미국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며 겉만 번지르르할 뿐 실속이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대북제재에 천착한 정부가 개성공단 가동과 금강산 관광 재개에 나서지 않는다고 비난했습니다.

남북 관계 진전에 대한 대남 압박이 거세지는 상황, 이런 가운데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내일(1일), 북한을 방문합니다.

천 차관은 이산가족 상봉을 앞두고 금강산 현지에서 시설 점검과 현장 근로자 격려 등을 할 예정입니다.

그러나 차관의 이례적인 방북에 금강산 관광 연계 가능성이 제기되자 통일부는 제재 국면이라며 일단 선을 그었습니다.

정부는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한미 공조에 균열을 내진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다만, 남북 관계 진전을 위해 대북제재 예외조치를 인정해줄 것을 미국에 요청하고 있습니다.

지난주 미국을 방문한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박선원 특보는 대북 제재 면제 확대 범위를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용현/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 "남북교류협력을 활성화시키는 차원에서의 제재유예조치는 우리 정부가 좀 더 적극적으로 미국을 설득하는, 그런 자리를 만들 필요가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주요국 외교 수장들이 모이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 ARF에선 비핵화 관련 외교전이 한창입니다.

청와대는 오늘(31일) 종전선언 추진과 관련해 남북미중 4자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사실상 중국의 역할을 인정하고 협력을 당부한다는 뜻입니다.

남북관계 향방 역시 비핵화 진전없이는 가늠하기 어렵다는 정부의 현실인식이 작용한 결과로 풀이됩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