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성태 ‘성 정체성’ 발언에 임태훈 ‘물타기’ 비판
입력 2018.07.31 (21:22) 수정 2018.07.31 (21:5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기무사 관련 여러 의혹을 잇따라 폭로하고 있는 군 인권센터 임태훈 소장에게 인신공격성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당사자와 민주당은 기무사 의혹을 덮으려는 물타기 시도를 하지 말라고 맞섰습니다.

김빛이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기무사의 민간인 감청 의혹이 제기된 다음날인 오늘(31일),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이런 내용을 폭로한 군인권센터 임태훈 소장을 겨냥해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성 정체성에 대해서 혼란을 겪고 있는 자가 군 개혁을 주도하는 것은 어불성설입니다."]

"이런 사람이 60만 군인을 대표해 군 개혁을 이야기하는 것을 어떻게 받아들이겠냐"며 "일개 시민단체가 어떻게 군 기밀을 손쉽게 입수할 수 있느냐"고 주장했습니다.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임 소장의 양심적 병역 거부 전력과 외모까지 들먹였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화장 많이 한 모습, 그런 전력을 가진 사람이 기무사 개혁과 군 개혁을 이야기하는게..."]

이에 임 소장은 '물타기 시도'라며 계엄문건을 옹호하는 한국당의 의도부터 밝히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임태훈/군 인권센터 소장 : "당 내부에 내란 음모에 가담한 공범들이 있는지 확인부터 해보시기 바랍니다. 국민들이 궁금해하는 것은 자유한국당의 헌법 정체성입니다."]

여당인 민주당과 정의당은 강력 비판했습니다.

[백혜련/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거짓으로 국민의 눈과 귀를 막고 터무니없고 황당한 주장으로 본질을 흐리는 것이 통하는 시대가 아닙니다."]

한국당은 노무현 대통령 탄핵 정국에도 계엄령 검토 문건이 작성됐다는 의혹도 제기했는데, 이에 대해 기무사는 당시 그러한 검토는 전혀 없었다고 부인했습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 김성태 ‘성 정체성’ 발언에 임태훈 ‘물타기’ 비판
    • 입력 2018-07-31 21:24:10
    • 수정2018-07-31 21:56:52
    뉴스 9
[앵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기무사 관련 여러 의혹을 잇따라 폭로하고 있는 군 인권센터 임태훈 소장에게 인신공격성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당사자와 민주당은 기무사 의혹을 덮으려는 물타기 시도를 하지 말라고 맞섰습니다.

김빛이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기무사의 민간인 감청 의혹이 제기된 다음날인 오늘(31일),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이런 내용을 폭로한 군인권센터 임태훈 소장을 겨냥해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성 정체성에 대해서 혼란을 겪고 있는 자가 군 개혁을 주도하는 것은 어불성설입니다."]

"이런 사람이 60만 군인을 대표해 군 개혁을 이야기하는 것을 어떻게 받아들이겠냐"며 "일개 시민단체가 어떻게 군 기밀을 손쉽게 입수할 수 있느냐"고 주장했습니다.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임 소장의 양심적 병역 거부 전력과 외모까지 들먹였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화장 많이 한 모습, 그런 전력을 가진 사람이 기무사 개혁과 군 개혁을 이야기하는게..."]

이에 임 소장은 '물타기 시도'라며 계엄문건을 옹호하는 한국당의 의도부터 밝히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임태훈/군 인권센터 소장 : "당 내부에 내란 음모에 가담한 공범들이 있는지 확인부터 해보시기 바랍니다. 국민들이 궁금해하는 것은 자유한국당의 헌법 정체성입니다."]

여당인 민주당과 정의당은 강력 비판했습니다.

[백혜련/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거짓으로 국민의 눈과 귀를 막고 터무니없고 황당한 주장으로 본질을 흐리는 것이 통하는 시대가 아닙니다."]

한국당은 노무현 대통령 탄핵 정국에도 계엄령 검토 문건이 작성됐다는 의혹도 제기했는데, 이에 대해 기무사는 당시 그러한 검토는 전혀 없었다고 부인했습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