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날씨] 내일 서울 39도…모레까지 재난 수준 폭염 계속
입력 2018.07.31 (21:57) 수정 2018.07.31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좀처럼 끝이 보이지 않는 폭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날이 더 더워졌는데요.

서울의 낮 기온 38.3도로 또 다시 올해 최고 기온을 경신했고 1994년 폭염 이후 역대 두번째로 기온이 높았습니다.

모레까지 수도권은 40도에 가까운 재난 수준의 폭염이 계속됩니다.

내일과 모레 서울의 낮 기온은 39도로 오늘보다 조금 더 높겠고 밤더위도 더 심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물을 자주 마시고 낮 시간대 활동량을 최소화하는 등 건강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겠습니다.

내일 수도권과 충남, 전남 등 서쪽 지역은 오존 농도 '나쁨'이 예상됩니다.

강원도는 춘천의 낮 기온 39도로 오늘보다 더 덥습니다.

영남은 한낮에 대구 37도로 오늘보다 2,3도 높겠습니다.

호남 내륙도 광주가 38도까지 오르는 등 무척 더울 것으로 보입니다.

바다의 물결은 제주 남쪽 먼바다에서 최고 4m까지 매우 높게 일겠습니다.

주말에는 서울의 한낮기온이 조금 낮아지겠지만, 여전히 35도를 웃돌겠습니다.

계속해서 폭염 대비를 철저히 하셔야겠습니다.

기상정보였습니다.
  • [날씨] 내일 서울 39도…모레까지 재난 수준 폭염 계속
    • 입력 2018-07-31 21:58:52
    • 수정2018-07-31 22:02:51
    뉴스 9
좀처럼 끝이 보이지 않는 폭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날이 더 더워졌는데요.

서울의 낮 기온 38.3도로 또 다시 올해 최고 기온을 경신했고 1994년 폭염 이후 역대 두번째로 기온이 높았습니다.

모레까지 수도권은 40도에 가까운 재난 수준의 폭염이 계속됩니다.

내일과 모레 서울의 낮 기온은 39도로 오늘보다 조금 더 높겠고 밤더위도 더 심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물을 자주 마시고 낮 시간대 활동량을 최소화하는 등 건강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겠습니다.

내일 수도권과 충남, 전남 등 서쪽 지역은 오존 농도 '나쁨'이 예상됩니다.

강원도는 춘천의 낮 기온 39도로 오늘보다 더 덥습니다.

영남은 한낮에 대구 37도로 오늘보다 2,3도 높겠습니다.

호남 내륙도 광주가 38도까지 오르는 등 무척 더울 것으로 보입니다.

바다의 물결은 제주 남쪽 먼바다에서 최고 4m까지 매우 높게 일겠습니다.

주말에는 서울의 한낮기온이 조금 낮아지겠지만, 여전히 35도를 웃돌겠습니다.

계속해서 폭염 대비를 철저히 하셔야겠습니다.

기상정보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