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탈리아 외무부 “시리아에 억류된 국민 상황 예의 주시”
입력 2018.08.02 (00:32) 국제
이탈리아 외무부가 "시리아에 억류된 자국민의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탈리아 외무부는 2016년 10월 터키에서 사라진 이탈리아 국민 알레산드로 산드리니가 도움을 요청하는 영상이 지난달 31일 공개된 직후 이같이 발표했습니다.

또, "산드리니가 행방불명된 초기부터 그의 가족들과 긴밀히 연락하며 이 사건을 면밀히 주시해왔다"고 덧붙였습니다.

산드리니는 공개된 영상에서 검은색 옷차림에 총을 들고 복면을 한 무장 대원 2명을 배경으로 무릎을 꿇은 채 도움을 호소했습니다.

날짜를 7월 19일로 밝힌 그는 자신이 2년 동안 갇혀 지냈고, 이번이 이탈리아 정부에 마지막으로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부 브레시아 출신의 산드리니는 2016년 10월 터키로 휴가를 떠난 뒤 터키 남부 산업도시인 아다나에서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브레시아 지역 신문은 수사 당국을 인용해 "산드리니가 애초 특정 무장단체에 납치된 뒤 또 다른 단체로 넘겨졌고, 터키와 시리아 국경 지대에 구금돼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산드리니의 피랍 사실은 그의 어머니가 지난해 10월부터 아들로부터 여러 통의 짧은 전화를 받은 뒤 같은 해 12월 당국으로부터 요구받은 침묵을 깨며 외부에 처음 공개했습니다.

산드리니는 당시 어머니에게 자신이 인질로 붙잡혀 있으며, 9㎡가 되지 않는 좁은 방에 갇혀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는 또 방안에 다른 인질들도 함께 있지만, 그들을 볼 수는 없다고 이야기했습니다.

한편, 산드리니의 영상과 함께 2015년 6월 시리아에서 실종된 일본 프리랜서 언론인 야스다 준페이가 도움을 요청하는 동영상도 인터넷에 함께 유포됐습니다.
  • 이탈리아 외무부 “시리아에 억류된 국민 상황 예의 주시”
    • 입력 2018-08-02 00:32:39
    국제
이탈리아 외무부가 "시리아에 억류된 자국민의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탈리아 외무부는 2016년 10월 터키에서 사라진 이탈리아 국민 알레산드로 산드리니가 도움을 요청하는 영상이 지난달 31일 공개된 직후 이같이 발표했습니다.

또, "산드리니가 행방불명된 초기부터 그의 가족들과 긴밀히 연락하며 이 사건을 면밀히 주시해왔다"고 덧붙였습니다.

산드리니는 공개된 영상에서 검은색 옷차림에 총을 들고 복면을 한 무장 대원 2명을 배경으로 무릎을 꿇은 채 도움을 호소했습니다.

날짜를 7월 19일로 밝힌 그는 자신이 2년 동안 갇혀 지냈고, 이번이 이탈리아 정부에 마지막으로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부 브레시아 출신의 산드리니는 2016년 10월 터키로 휴가를 떠난 뒤 터키 남부 산업도시인 아다나에서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브레시아 지역 신문은 수사 당국을 인용해 "산드리니가 애초 특정 무장단체에 납치된 뒤 또 다른 단체로 넘겨졌고, 터키와 시리아 국경 지대에 구금돼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산드리니의 피랍 사실은 그의 어머니가 지난해 10월부터 아들로부터 여러 통의 짧은 전화를 받은 뒤 같은 해 12월 당국으로부터 요구받은 침묵을 깨며 외부에 처음 공개했습니다.

산드리니는 당시 어머니에게 자신이 인질로 붙잡혀 있으며, 9㎡가 되지 않는 좁은 방에 갇혀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는 또 방안에 다른 인질들도 함께 있지만, 그들을 볼 수는 없다고 이야기했습니다.

한편, 산드리니의 영상과 함께 2015년 6월 시리아에서 실종된 일본 프리랜서 언론인 야스다 준페이가 도움을 요청하는 동영상도 인터넷에 함께 유포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